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北재처리 가동징후' IAEA 지적 주목…"심각한 우려"

송고시간2016-08-22 17:38

"北자인한 재처리, 안보리 결의 위반…강력 규탄"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 사진]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정부는 최근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북한의 재처리 시설 가동 징후를 지적한 데 주목한다며 이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밝혔다.

정부는 22일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IAEA가 사무총장 보고서를 통해 금년 중 북한의 재처리 시설 가동 징후가 있었으며, 재처리 및 농축 우라늄 시설 관련 활동을 포함한 북한의 핵 활동이 안보리 결의 위반으로서 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 사실에 주목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북한이 지난 17일 해외 언론을 통해 자인한 재처리를 포함한 모든 핵 프로그램 관련 활동은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며 "국제평화·안전과 비확산 체제를 위협하는 것으로,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며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IAEA는 19일(현지시간) 발표한 사무총장 보고서에서 "올해 1분기 이후 (영변 재처리시설인) 방사화학연구소의 가동과 관련한 다양한 징후가 발견됐고, 이런 징후가 7월 초 사라졌다"고 밝혔다.

IAEA는 과거 재처리 과정을 통해 볼 때 이는 사용후 핵연료 사용과 관련돼 있다며 "결의 2270호를 포함하는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북한 원자력연구원은 일본 교도통신과 서면 인터뷰에서 사용후 핵연료 재처리를 통한 무기급 플루토늄 생산 및 '핵무력 건설'을 위한 농축우라늄 생산을 선언했다.

과거 재처리 당시 외무성 등이 공식적으로 발표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북한이 연구기관의 외신 인터뷰라는 간접적 형식을 취한 배경에 관심이 일었다.

핵 위협을 계속하면서도 '비공식적' 발표를 통해 국제사회의 공식 대응을 최대한 피하겠다는 '꼼수' 아니냐는 지적이 일각에서 나왔다.

그러나 IAEA가 재처리 정황을 공식적으로 확인하고 우려를 밝힘으로써 국제사회가 대응을 취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고 우리 정부는 보고 있다.

정부는 논평에서 "주요국 및 관련 국제기구들과의 긴밀한 협력하에 필요한 대응을 해 나갈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및 압박이 더욱 강화될 수 있도록 전방위적 공조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에는 "국제사회가 어떤 경우에도 핵보유를 결코 용인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깨달아 핵 개발을 즉각 중단하고 진정한 비핵화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