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도, 신규 도립공원 공모…5년간 기반구축비 150억 지원

송고시간2016-08-22 17:16

환경부, 경포·낙산 지정 해제 보류…차기 회의서 재심의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가 새로운 도립공원 지정을 추진한다.

강원도, 신규 도립공원 공모…5년간 기반구축비 150억 지원 - 2

환경부가 최근 경포·낙산도립공원 지정 해제를 보류한 것과 별개로 추진한다.

도내 18개 시·군을 대상으로 이달 말까지 신청을 받아 최종 1∼2곳을 지정할 계획이다.

국·공유지가 전체 면적의 80% 이상, 최소면적은 10㎢ 이상인 지역이 대상이다.

도립공원 신규 지정과정에서 민원을 최소화하려는 복안이다.

신규 도립공원 지정에 인센티브도 내걸었다.

도립공원 지정 시 5년간 기반시설 구축 등의 사업비로 총 150억 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 19일 국립공원위원회를 열어 도가 신청한 강릉 경포·양양 낙산도립공원 지정 해제를 보류하고 다음 회의 때 논의하기로 했다.

다음 회의는 10월∼11월께 열릴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포·낙산도립공원이 지정 해제되면 도내에는 도립공원이 한 곳도 없게 된다.

태백산도립공원은 국립공원으로 승격돼 22일 개장했다.

도는 앞서 지난해 11월 경포·낙산도립공원 지정 해제를 환경부에 신청했다.

도립공원 전면 해제 요청은 전국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도가 처음이다.

경포도립공원은 1982년 9.37㎢ 면적이 지정됐으나 2011년 송정·경포지구 2.609㎢가 제외돼 현재 6.865㎢ 규모다.

낙산도립공원(8.7㎢)은 1979년 지정됐다.

이들 공원은 면적이 작아 도시공원 수준으로 전락하고, 공원구역 내 사유지가 많아 재산권을 과다하게 침해한다는 민원이 이어졌다.

실제로 공원 지정 목적 중 하나인 지역 경기 활성화보다 주민 삶을 이중 삼중으로 옭아매는 족쇄로 전락하고, 개발과 투자에 어려움을 겪었다.

지역 숙원인 경포·낙산도립공원 지정 해제 보류로 주민들과 자치단체 등은 실망감을 보이면서 반드시 해제돼야 한다는 반응이다.

양양군번영회는 수십여 년간 재산권 행사를 하지 못한 어려움이 해결될 것으로 기대했으나 보류돼 안타깝다며 군민의 뜻을 모아 강력하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는 견해를 보였다.

도 관계자는 22일 "국립공원위원회가 경포·낙산도립공원 지정 해제를 보류한 구체적인 이유를 파악해 다음 회의 때는 해제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 "특히 새롭게 지정하려는 도립공원은 확실한 보전과 이용, 지역과 상생하는 명품공원으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li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