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버지 때려 숨지게 한 14세 아들 구속…"도주 우려"

송고시간2016-08-22 17:16

10대 평소 '조울증'…국과수 "머리 손상에 따른 사망"

아버지 때려 숨지게 한 10대 영장…1시간 증거인멸

인천 남동경찰서는 용돈을 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로 14살 A군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A군은 지난 19일 인천시 남동구의 원룸에서 아버지 53살 B씨를 방 안에 있던 밥상 다리와 효자손 등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군은 PC방에 가려고 아버지에게 2천원을 달라고 했지만 거부하자 폭행했고 척추협착증 등을 앓고 있던 아버지는 저항하지 못하고 숨졌습니다. A군은 범행후 동네 PC방에서 3시간 가량 게임을 한 뒤 집으로 돌아와 1시간 동안 범행도구 등을 숨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사결과 A군은 조울증을 앓아왔고 지난해에는 2차례 정신과 치료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아버지 때려 숨지게 한 14세 아들 구속…"도주 우려" - 2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용돈을 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거동이 불편한 아버지를 때려 숨지게 한 10대가 경찰에 구속됐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존속상해치사 혐의로 A(14)군을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서중석 인천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끝난 뒤 "도주할 우려 때문에 소년이지만 부득이하게 구속해야 한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A군은 만 14세이지만 생일이 한 달가량 지나 형사 입건 대상에서 제외하는 '형사미성년자'(촉법소년)에 해당하지 않는다.

A군은 지난 19일 낮 12시께 인천시 남동구의 한 원룸에서 아버지 B(53)씨를 방 안에 있던 밥상 다리와 효자손 등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B씨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두부(머리) 손상 등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는 1차 구두 소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A군은 용돈을 달라고 했다가 거절당하자 아버지를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군은 경찰에서 "PC방에 가려고 2천원을 달라고 했는데 아버지가 안 줘서 때렸다"고 진술했다.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인 B씨는 평소 척추협착증과 뇌병변 등으로 거동이 불편해 아들의 폭행에 제대로 저항하지 못했다.

A군은 아버지를 폭행한 뒤 PC방에서 3시간 가량 게임을 했으며 귀가 후 평소 알고 지낸 동주민센터 복지사에게 아버지의 사망 사실을 알리기까지 1시간 넘게 집에서 범행도구 등을 숨긴 것으로 드러났다.

A군은 10년 전 부모가 이혼한 뒤 아버지와 단둘이 살았으며 지난해 중학교에 진학했지만 장기간 결석해 유급됐다. 올해 초부터 다시 등교하겠다는 의사를 학교 측에 밝혔지만 3월부터 또 결석했다.

그는 양극성 정동장애(조울증)를 앓아 평소 감정 기복이 심하고 폭력적인 성향을 자주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에는 2차례 병원에 입원해 2개월간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