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당 '全당원 1인1표 직선제' 도입 논란

송고시간2016-08-22 17:21

비대위 "차별없는 한표행사"에 일각 "권리당원 역차별 소지"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이 당 대표를 뽑을 때 모든 당원이 1표씩 행사하는 제도의 도입을 추진하고 있지만 당내 반발이 불거지며 논란으로 비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당헌당규 제개정위원회는 선출직 당직을 뽑을 때 전 당원이 차별 없이 동등한 1표씩을 행사하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당헌·당규 개정안을 보고했다.

대의원이나 권리당원 등으로 선거인단을 구성하는 기존 정당의 간선제와는 달리 전 당원이 1표씩 던져 대표를 뽑는 직선제를 도입하자는 것으로, 이는 특정 계파나 세력의 줄 세우기 등 '동원정치'의 폐해를 없앨 수 있는 장점이 있다는 것이다.

새누리당은 지난 9일 치러진 전당대회에서 당원 선거인단 70%, 일반 국민 여론조사 30%로 대표를 뽑았고,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27일 전당대회에서 대의원 45%, 권리당원 30%, 여론조사 25% 비중으로 대표를 선출한다.

그러나 조배숙 이용호 등 일부 의원들은 당비를 내는 권리당원과 아무나 가입할 수 있는 일반당원의 투표권을 동등하게 간주하는 것은 역차별의 소지가 있다며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비를 납부해 재정에 기여하는 데다 당 활동에 참여도가 높은 권리당원을 더욱 배려해야 한다는 취지다.

이에 당헌당규제개정위 관계자는 아직 당원 수가 많지 않은 데다 당비가 재정에서 차지하는 수준이 미미해 별다른 문제가 없다는 논리를 펼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호남 지역을 중심으로 한 당 일각에서는 문호가 넓은 일반당원의 당내 발언권을 키우면 결국 일반 대중에게 인지도가 높은 '안철수계'에 유리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더민주의 광역시도당위원장 선거에서 '온라인 당원'들이 위력을 발휘하면서 친문(친문재인) 성향 후보들이 잇따라 승리를 거둔 것도 참고 사례로 거론되고 있다.

당헌당규제개정위는 일단 23일 의원총회 등에서의 추가 의견 수렴을 거쳐 이르면 오는 26일 비대위에서 개정안 의결을 받을 계획이지만, 이 같은 당내 반대 의견이 돌출하면서 차질을 빚을 가능성도 생겼다.

국민의당 '全당원 1인1표 직선제' 도입 논란 - 2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