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02세 최고령 호주 현역 연구원, 재택근무 요청에 "섭섭해"

송고시간2016-08-22 16:15

버스 2번·기차 타고 90분 걸려 출근…대학 "건강 고려한 조치"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호주의 최고령 현역 과학자인 올해 102세의 연구원이 자신의 건강을 우려해 학교 측이 연구실을 비우고 집에서 연구하도록 조처하자 섭섭한 감정을 표시했다.

호주 퍼스의 에디스 코완 대학 측은 산하 생태계관리센터의 명예연구원인 데이비드 윌리엄 굿올에게 90분이 걸리는 출근길이 더는 적절하지 않다는 이유로 집에서 일하도록 조처했다고 호주 언론들이 22일 보도했다.

저명한 생태학자인 굿올 명예연구원은 지금까지 버스를 두 차례, 기차도 한 번 타는 장거리 출근길을 거쳐 학교에 와 연구를 했다. 하지만 걷는 데 어려움이 일부 있었으며 1㎞ 이상을 걸으려면 주변의 도움이 필요했다.

대학 측의 스티브 채프먼 부총장은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굿올 및 그의 가족과 협의를 거쳐 그쪽에서 선택한 곳에 재택 사무실을 마련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채프먼 부총장은 또 "그의 학교 방문을 언제든 환영하며, 모임이나 행사에 참석할 때는 모든 비용을 부담해 지원할 것"이라며 "계약이 올해 말로 끝나더라도 그의 많은 업적을 인정, 3년 간의 계약 갱신을 고대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굿올 명예연구원 본인이나 가족은 학교 측이 만일 학내에서 사고라도 난다면 소송에라도 걸릴까 걱정해 나온 조치라며 아쉽다는 반응이다.

굿올은 "연구실 복도에서 만나는 사람 대부분을 알고 있고 때로 그들과 대화하는 것은 아주 즐거운 일"이라며 하지만 현재 사는 아파트에서는 이웃과 거의 접촉이 없고 퍼스에 친구들도 많지 않다고 말했다.

굿올은 또 건강 상태는 아주 좋다며 집에서라도 지금 하던 방식으로 학교를 위해 계속 연구활동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의 딸인 카렌은 이번 결정이 아버지의 자립심과 정신 건강에 엄청난 영향을 줄 것이라며 "최악의 결정으로, 아버지가 더 사실 수 있을지 걱정"이라고 호주 ABC 방송에 말했다.

3개의 박사학위를 가진 굿올은 70년 간 생태학 연구에 종사하면서 5개 대륙에서 일했고 130권 이상의 과학서적을 냈다. 올해에는 호주 정부로부터 민간인 대상 최고 훈장인 '호주 훈장'(Order of the Australia)도 받았다.

102세 최고령 호주 현역 연구원, 재택근무 요청에 "섭섭해" - 2

cool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