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합시론> '대우조선 비리' 유력인사 연루의혹 실체 밝혀야

송고시간2016-08-22 16:26

(서울=연합뉴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은 22일 대우조선해양 경영비리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홍보대행사 뉴스커뮤니케이션스 대표 박수환(58·여)씨를 소환, 조사했다. 피의자 신분이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박 대표는 취재진의 질문에 한마디도 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다. 박 대표는 대우조선 경영비리 혐의로 구속기소 된 남상태(66) 전 사장의 연임을 위한 로비스트 역할을 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데 항간에는 로비 대상으로 과거 정부의 정관계 인사나 검찰 전직 최고위 간부, 유력 언론사의 간부 이름까지 거명되고 있다. 1997년 박 대표가 설립한 뉴스커뮤니케이션스는 외국계 기업이나 국내 대기업 등의 홍보 대행 업무를 넘어 주요 재벌 총수의 경영권 분쟁이나 개인 송사 컨설팅에 깊이 관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기업 관계사도 아닌 소규모 홍보 기업 대표가 개입하거나 해낼 만한 일들인지를 놓고 의혹이 무성해지고 있어 철저한 실체 규명이 불가피해졌다. 박 대표가 로비 대상으로 삼았다는 유력인사들의 연루 여부는 한 점 의혹이 남지 않도록 수사해야 할 것이다.

남 전 사장의 재임 시기이던 2009~2011년 대우조선은 뉴스커뮤니케이션스에 20억 원을 지급하며 홍보 계약을 맺었다.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은 민유성 전 행장 시절인 2008년 이 업체와 새로 용역 계약을 했다. 검찰은 당시 잇따른 홍보 계약이 남 전 사장의 연임 로비와 연관돼 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민 전 행장은 은행장을 그만둔 뒤 사모펀드 운영사인 티스톤파트너스와 나무코프 회장으로 있으면서도 홍보 계약을 체결했다. 홍보업계의 마당발로 꼽히는 박 대표와 계속 거래 관계를 맺어온 셈이다. 뉴스커뮤니케이션스가 대기업들에 홍보업무 제안서와 함께 배포한 추천인 목록에는 민 전 행장과 남 전 사장은 물론이고 전직 검찰 고위 간부와 유력 언론사 핵심 간부의 이름과 휴대전화 번호가 적혀 있다고 일부 언론은 보도했다. 이들 유력인사와 뉴스커뮤니케이션스, 대우조선 남 전 사장 사이에 비리 커넥션이 있었는지는 수사를 통해 규명돼야 한다.

대우조선 경영비리는 과거 대검 중수부가 없어진 뒤 대형 비리 사건 전담 조직으로 올해 초 출범한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이 처음 손을 댄 사안이다. 대기업 경영비리 사건의 수사 대상으로 소규모 홍보대행사 대표가 전면에 등장한 것은 이례적이다. 박 대표의 이력과 역할이 이번 수사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엿보게 한다. 수사단은 지난 6월 초 대우조선 본사와 거제 조선소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경영 부실 및 은폐 의혹 등이 제기돼 온 데 따른 것이었다. 전직 경영인이 주도한 천문학적인 규모의 분식회계, 횡령, 금품수수 혐의가 드러나기도 했는데 박 대표는 대우조선 경영자가 아니다. 검찰이 단순히 대우조선의 내부 경영비리 실태를 캐보자고 박 대표를 직접 소환한 것은 아닐 것이다. 그간 정관계 등 유력인사들이 대우조선 부실 경영의 배후에 있다는 소문은 끊임없이 나돌았다. 박 대표에 대한 조사는 복마전으로 불리는 대우조선의 부실 경영과 비리 행태를 유발한 거악의 존재 여부를 밝혀내는 단초가 돼야 한다. 사실관계가 확인될 경우 엄중한 사법처리가 수반돼야 하는 것은 두말할 나위도 없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