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굿바이 리우, 도쿄에서 다시 만나요'

송고시간2016-08-22 15:37

[앵커]

17일간 지구촌을 하나로 만들었던 2016 리우올림픽이 화려한 폐막식을 끝으로 안녕을 고했습니다.


흥겨운 삼바 리듬과 함께 모두가 하나 되는 축제의 장이었습니다.

리우에서 백길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굿바이 리우, 도쿄에서 다시 만나요' - 2


[기자]

마라카낭 스타디움에 예수상, 그리고 슈가 로프 등 아름다운 리우의 모습이 새겨집니다.

브라질 삼바의 전설 마르티뉴 다 시우바의 공연이 이어진 뒤 전 세계 206개의 국가와 난민 대표가 한데 어우러져 경기장에 입장했습니다.

레슬링에서 값진 동메달을 획득한 김현우를 기수로 한 한국 선수단 역시 폭우 속에서도 밝은 표정으로 축제를 즐겼습니다.

저비용으로도 훌륭한 개막식을 치러냈다고 평가받은 리우올림픽 조직위원회는 폐막식에서는 고유의 삼바 리듬과 보사노바로 축제를 풍성히 채우며 폐막식에 참석한 모든 이들의 흥을 돋웠습니다.

IOC 선수위원으로 선출된 유승민 위원도 함께 뽑힌 이신바예바 등 3명의 선수위원과 함께 나란히 소개돼 눈길을 끌었습니다.

다음 하계올림픽 개최 도시인 도쿄의 인사도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올림픽 기가 브라질에서 도쿄로 옮겨지고 도쿄올림픽에 주어진 8분의 시간 동안 아베 신조 총리가 슈퍼마리오로 변신해 마라카낭 스타디움에 등장하는 등 첨단 기술로 도쿄올림픽을 소개했습니다.

17일간 리우를 밝힌 성화가 꺼지자 마라카낭은 오히려 축제 분위기로 달아올랐습니다.

마라카랑 스타디움이 거대한 카니발 무대로 변한 가운데 모두가 삼바 리듬에 젖어 흥겨운 축제로 리우의 마지막 밤을 즐겼습니다.

리우에서 꺼진 성화는 4년 뒤 도쿄에서 다시 타오릅니다.

리우에서 연합뉴스TV 백길현입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