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차바이오텍, 알츠하이머성 치매 치료제 임상 개시

송고시간2016-08-22 14:39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차바이오텍[085660]은 줄기세포 기반 알츠하이머성 치매 치료제(CB-AC-02)의 임상 1상과 2a상을 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임상에서는 만 50세 이상 알츠하이머성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 치료제의 안전성과 잠재적 치료 효과를 평가하는 1상과 2a상 시험이 동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의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 지원을 받아 김현숙 분당차병원 신경과 교수가 주도한다.

차바이오텍의 알츠하이머성 치매 치료제는 태반 조직에서 추출한 줄기세포를 이용해 정맥 주사 방식으로 만든 세포치료제다. 별도의 배양이 필요한 주문 생산 방식이 아닌 냉동보관 제형의 '기성품'(off the shelf)으로 공급돼 기존 제품보다 비용이 적게 드는 장점이 있다.

해당 물질은 2013년 동물실험을 통해 쥐의 인지능력 개선과 알츠하이머 질환을 유발하는 물질로 알려진 뇌 내 '아밀로이드 베타'의 축적 감소가 확인된 바 있다. 당시 연구는 차바이오텍과 문지숙 차의과학대학교 바이오공학과 교수팀이 함께 진행했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