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융연구원 "경기하방 압력 높아져…소비·수출 위축"

송고시간2016-08-22 15:00

올 경제성장률 전망치 2.6% 유지…"단기적 정책대응 필요"

"가계부채 대책은 부동산 규제보다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바람직"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한국금융연구원은 22일 우리나라의 민간소비와 수출이 위축되면서 경기의 하방 위험이 커졌다고 진단했다.

한국금융연구원은 이날 '2016년 하반기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민간소비 부진과 대내외 수요 저하에 따른 투자 감소로 작년과 같은 2.6%(상반기 3.0%, 하반기 2.2%)를 기록할 전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연간 성장률 전망치는 금융연구원이 지난 4월 내놓은 수치와 같다.

민간소비 증가율은 지난해 2.2%에서 올해 1.4%로 떨어질 것으로 추정됐다.

올해 상반기 2.4%에서 하반기 0.4%로 크게 낮아질 것이라는 얘기다.

하반기에는 개별소비세 인하가 종료되고 기업 구조조정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문제로 인한 경기 불확실성이 민간소비를 제약할 것이라고 금융연구원은 내다봤다.

수출 전망도 어둡다.

올해 상반기 총수출은 작년 동기보다 1.2% 늘었지만, 하반기에는 3.4% 감소하면서 연간 기준으로 1.1% 줄어들 것이라는 계산이다.

금융연구원 "경기하방 압력 높아져…소비·수출 위축" - 2

또 설비투자는 경기 불확실성 등으로 기업들이 소극적 태도를 취하면서 작년보다 4.4%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올해 건설투자는 주거용 주택을 중심으로 5.9% 증가하고 경상수지는 1천10억 달러 흑자를 낼 것으로 예측됐다.

금융연구원은 "경기하방 압력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단기적 정책대응이 상당히 필요하다"며 "특히 경제 주체들의 심리가 크게 위축될 경우 중산층까지 예비적 저축을 늘리면서 민간소비가 지나치게 위축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경기하방 압력이 더 높아질 경우 추가적인 금리 인하나 선별적인 유동성 공급 확대, 지급준비율 인하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금융연구원은 가계부채와 기업부채 등 위험요인에 대한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도 지적했다.

특히 가계부채 대책으로 주택담보대출 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강화 등 직접적인 규제보다 현재 시행 중인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정착시킴으로써 실물경제에 대한 충격을 최소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