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시-두바이, 검단스마트시티 토지매매 협상 '팽팽'

송고시간2016-08-22 14:08

수조원대 토지매각 협상시한 넘겨…"이달 안 마무리"

인천시-두바이, 검단스마트시티 토지매매 협상 '팽팽' - 2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검단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인천시와 사업시행자 간 토지가격 협상기간이 연장됐다.

인천시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국영기업 '스마트시티'의 한국 측 특수목적법인 코리아스마트시티(KSC)와 22일 토지매매가 협상을 완료할 예정이었지만, 매매가를 둘러싼 양측 이견이 조정되지 않아 협상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양측의 희망 매매가가 접점을 찾고 있기 때문에 이르면 이번 주에도 협상 타결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늦어도 이달 안에는 협상을 완료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시와 두바이는 1월 22일 송도컨벤시아에서 검단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합의각서(MOA)를 체결할 당시, MOA 체결일로부터 5개월 이내에 토지가격 협상을 시작하고 7개월 내 협의를 완료하기로 했다.

검단스마트시티 사업대상지는 인천시 서구 검단새빛도시 1단계 구역 중 313만㎡, 3단계 구역 중 157만㎡ 등 총 470만㎡이다.

KSC는 수조원에 이르는 토지매입비 부담을 줄이고 사업성을 확보하기 위해 좀 더 저렴한 가격에 토지를 매입하려 하지만, 인천시는 헐값 매각 논란에 휘말리지 않을 정도의 적정한 가격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단스마트시티는 정보통신기술(ICT)·미디어콘텐츠·교육 분야의 글로벌 기업들을 유치, 업무·주거·오락·교육 기능을 복합한 자족도시 건설로 조성될 예정이다.

iny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