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탈북 해외식당종업원 돌려보내라" 또 요구

송고시간2016-08-22 14:23

'한국사회 정착' 통일부 발표에 "비열한 모략극" 주장

[베이징=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 종업원 등 13명이 집단 탈출한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 내 북한식당(류경식당) 내에서 북한 여종업원들이 근무할 당시의 모습.

[베이징=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 종업원 등 13명이 집단 탈출한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 내 북한식당(류경식당) 내에서 북한 여종업원들이 근무할 당시의 모습.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북한은 22일, 중국 내 북한 식당에서 근무하다 집단 탈출해 한국으로 들어온 북한 출신 종업원들의 송환을 재차 요구했다.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는 최근 대한적십자사에 보낸 편지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베이징=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 종업원 등 13명이 집단 탈출한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 내 북한식당(류경식당)측이 촬영해둔 북한 여종업원들의 여권들.

[베이징=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 종업원 등 13명이 집단 탈출한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 내 북한식당(류경식당)측이 촬영해둔 북한 여종업원들의 여권들.

편지는 종업원들이 유관기관의 조사를 마치고 한국사회에 정착했다는 우리 정부의 최근 발표에 대해 "집단납치만행의 진상을 덮어버리기 위한 비열한 모략극"이라며 종업원들을 무조건 돌려보내라고 요구했다.

편지는 아울러 "남측 당국이 강제억류하고 있는 우리 공민들을 돌려보내지 않는다면 앞으로 북남 사이에 그 어떤 인도주의 문제도 논의조차 될 수 없으며 돌이킬 수 없는 후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는 것을 귀측도 잘 알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 16일 "탈북 경위 등에 대한 유관기관의 조사를 마친 류경식당 종업원 13명은 지난주 일주일에 걸쳐 순차적으로 사회로 배출됐다"며 "이 밖에 구체적인 사항은 신변보호를 위해 공개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nkfutu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