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세계 섬 문화축제' 2018년 부활…중단 17년만

송고시간2016-08-22 13:47

문화예술종합학교 설립, 제주어 병기 의무화 등 추진

'동아지중해 문화예술의 섬'으로 브랜드화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 '세계 섬 문화축제'가 17년 만에 부활한다. 문화예술종합학교 설립과 제주어 병기 의무화 등도 추진된다.

제주도는 22일 오전 제주를 '동아지중해(East Asia-mediterranean-sea) 문화예술의 섬'으로 브랜드화하기 위한 6가지 중점 문화예술 정책을 발표했다.

'동아지중해'란 '동아시아의 지중해'의 줄임말로, 중국 대륙과 한반도, 일본 열도 등으로 둘러싸인 제주도 주변 해역을 이른다. 동국대 윤명철 교수가 주창했다.

제주 '세계 섬 문화축제' 2018년 부활…중단 17년만 - 2

먼저, 2018년 '제3회 제주 세계 섬 문화축제'를 개최한다. 세계 섬 문화축제는 세계 각국의 섬들이 참가해 다양한 문화예술공연을 펼치고, 그 지역의 문화를 선보이는 축제로 1998년 처음 개최했다. 3년 뒤인 2001년 제2회 축제를 끝으로 중단됐다.

도는 이전 민속공연 위주의 축제에서 벗어나 세계 섬들의 공통 관심사를 논의하고 즐기는 국제문화축제로 육성할 방침이다. 독특한 인문·역사·자연·지리와 문화예술 및 전통을 가진 세계 섬들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문화 UN 페스티벌'로 추진하면 성공할 것으로 보고 있다.

도민과 도의회 등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나서 제주도문화예술위원회를 중심으로 연말까지 축제 시기, 축제방법, 축제내용 등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내년에 축제 개최에 따른 투융자 심사를 이행하고, 세계지방자치단체연합(UCLG) 사무국을 중심으로 세계 섬들과 접촉하며 홍보할 계획이다.

문화예술의 섬을 추진할 전문예술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4년제 문화예술종합학교와 2년제 아카데미를 유치하거나 설립한다.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문화예술 영재학교도 운영한다.

내년 상반기까지 용역을 통해 전문인력 양성기관 설치 방안을 마련하고, 중앙단위 문화예술 전문인력 양성기관과 협의해 2018년까지 유치 또는 설립을 완료할 예정이다.

소멸 위기에 처한 제주어를 살리기 위해 공공기관에서 발간하는 문화·관광 관련 각종 안내 책자와 안내판의 제주어 표기를 내년부터 의무화한다. 제주어는 훈민정음의 음과 뜻, 어휘가 가장 많이 남아 있는 언어로서 '한글의 뿌리'라고 불린다. 제주어는 사용자가 급격히 줄어 유네스코가 사라져 가는 언어로 지정했다.

도내 문화예술인들의 자생적 창작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창작 융자 제도를 도입한다. 제주관광진흥기금 지원 대상에 문화시설 융자확대 및 창작활동을 추가해 내년부터 시행한다.

제주 '세계 섬 문화축제' 2018년 부활…중단 17년만 - 3

내년에 문화콘텐츠진흥원을 설립해 현재 제주영상위원회, 아시아 CGI 창조센터, 제주테크노파크 등으로 난립한 유사 기능을 통합적으로 수행하게 한다. 제주를 아시아 문화콘텐츠 연구·교류·교육 중심도시로 조성한다.

전국 최초로 문화예술 및 문화재 전문 직렬을 신설하고, 개방형 직위를 도입한다. 문화예술 및 문화재 분야 근무 직원이 수시로 교체돼 업무의 지속성이 떨어지고, 문화예술인 및 단체들과의 연계가 부적하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 일반직으로 운영되는 문화예술진흥원장과 민속자연사박물관장, 한라도서관장직을 내년부터 개방형 직위로 채용한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제주는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UCLG 문화선도도시로 지정됐고 내년 UCLG 세계문화정상회의도 유치했다"며 "1만8천 신들의 섬 제주의 신화와 전설, 제주어 등 제주문화원형 콘텐츠 산업 육성에 중점을 두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브리핑에는 강정효 제주민예총 이사장, 부재호 한국예총 제주특별자치도연합회 회장, 김수열 제주도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 박경훈 제주문화예술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kh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