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병우 언급 안한 朴대통령, 안보 행보로 '돌파'

송고시간2016-08-22 12:08

을지 NSC·국무회의서 '안보 이슈' 위주로 발언

靑 "우병우 사태 인식 변함없다" 강조…일단 숨고르기

禹사퇴론·'檢가이드라인' 논란 등 정치부담도 고려했을 듯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수사의뢰 이후 첫 공식석상에 나왔지만 우 수석 및 '감찰유출' 논란 등에 대해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박 대통령은 '2016 을지연습'이 시작된 22일 청와대에서 '을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와 '을지 국무회의'를 잇따라 주재했으나, 이 자리에서 우 수석이나 이 특별감찰관에 대한 코멘트는 물론 정치적 함의를 담은 발언도 하지 않았다.

회의 성격상 이번 사태에 대한 언급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기는 했지만, 정치적 위기 때마다 피하지 않고 정면돌파를 해온 박 대통령의 스타일상 직접 논란에 종지부를 찍으려 할 것이라는 관측도 없지 않았다.

이 특별감찰관이 우 수석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다음날인 19일 청와대가 "특별감찰관의 본분을 저버린 중대 위법행위이고 묵과할 수 없는 사안으로 국기를 흔드는 일"이라는 내용의 초강경 입장문을 발표한 것도 박 대통령의 입에 더욱 관심을 쏠리게 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은 NSC와 국무회의에서 북한의 추가 핵실험 시사 등의 도발 우려를 지적하고 빈틈없는 방위태세를 강조하는 등 안보 문제에 주로 초점을 맞췄다.

박 대통령이 우 수석과 이 특별감찰관에 대한 직접 메시지를 자제한 것은 이미 청와대발(發)로 충분히 입장을 밝혔다는 판단에 따른 결정으로 보인다.

이례적인 청와대 입장문을 통해 이 특별감찰관의 감찰 내용 '언론 유출' 의혹을 공개 비난함으로써 언론과 야권의 비난에도 불구하고 우 수석을 안고 가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데서 아무런 입장 변화가 없다는 것이다.

특히 청와대 관계자가 전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병우 죽이기의 본질은 임기 후반기 식물 정부를 만들겠다는 의도"라면서 초강경 대응을 시사한 만큼 여기에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는 것은 과유불급이라고 봤을 가능성이 크다.

이번 주 검찰이 우 수석과 이 특별감찰관에 대한 수사에 착수할 전망이라는 점에서 박 대통령이 관련 언급을 하면 '수사 가이드라인'이라는 비판을 불러올 수밖에 없다는 사실도 고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박 대통령은 이번 논란에 직접 발을 담그기보다는 안보와 민생을 기조로 흔들림없이 국정을 운영하면서 난국을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는 해석이 우세하다.

박 대통령은 지난 18일 인천상륙작전의 무대인 인천 월미공원을 찾아 해군첩보부대 충혼탑에서 묵념을 하고, 주말인 20일 서울 시내 영화관에서 '인천상륙작전'을 깜짝 관람하는 등 안보 현장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야권은 물론 여당 내에서도 우 수석 거취문제를 놓고 논란이 되고 있지만, 우 수석도 이날 국무회의에 출석해 정상업무를 수행하는 모습이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우병우 수석 문제를 바라보는 청와대의 입장에는 전혀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16∼19일 전국 성인 2천18명을 대상으로 한 박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 조사(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2.2%p) 결과 긍정평가는 34.6%로 지난주보다 0.2%포인트 올랐으나, 부정평가도 58.8%로 1.3%포인트 상승했다.

리얼미터 측은 "전기요금 누진제 논란, 3개 부처 개각에 대한 부정적 여론과 우 수석 논란, 사드 제3 후보지 논란 등으로 하락세를 보이다 북한 외교관 망명 보도가 급증한 주 후반 완만한 상승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우병우 언급 안한 朴대통령, 안보 행보로 '돌파' - 2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