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禹사퇴' 전방위 공세…"완장 떼고 檢수사 받아야"(종합)

송고시간2016-08-22 18:13

운영위 소집 방침…우상호 "대통령 치마폭에서 자리 지키기 급급"

박지원 "별도 '우병우 수사팀' 꾸려야"…심상정 "야3당 특검 공동발의 제안"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야권은 22일 검찰 수사를 앞둔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의 거취와 관련, 사퇴를 요구하며 전방위 공세를 폈다.

또 청와대가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감찰내용 유출 의혹을 위법으로 규정한 것을 놓고는 "비리 몸통을 감추기 위한 곁다리 걸기", "식물정부를 자초하고 있다"고 반박하면서 맹공을 이어나갔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의원총회에서 우 수석에 대해 "대통령 치마폭에 싸여서 오로지 자리 지키기에만 급급하고 있다"며 "반드시 운영위원회에 민정수석을 불러서 이런 태도에 대해서 성역 없이 따지도록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당권주자인 추미애 의원은 YTN 라디오에 출연, "대통령이 민심을 너무 모르고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부패·비리 의혹을 가진 하수인을 지키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비판했다. 추 의원은 청와대가 이 특별감찰관의 감찰내용 유출 의혹 수사를 강도높게 주문한데 대해 "비리의 몸통이 노출될까 봐 곁다리를 걸고 있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현 정부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출신인 더민주 조응천 의원은 TBS 라디오에서 "특별감찰관의 감찰 누설 논란이 과연 특별감찰관법 위반인지 법률 전문가인 제가 봐도 잘 모르겠다"며 "최근 10년간 피의사실공표죄로 처벌받은 검사는 전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설령 법 위반이라 하더라도 과연 본질인 우 수석의 비리에 비해 '국기 문란'으로 규정될 만한 일이냐"고 반문했다

같은 당 박범계 의원은 "청와대가 이렇게 강력한 수사 가이드라인을 연거푸 내는데 수사 과정과 결론이 공정할 거라고 기대하기 어렵다"며 "우선 진경준 검사장 사건과 같이 특임검사 형태의 태스크포스(TF) 내지 특별수사본부를 만들 것을 권고하고, 결국 이 사건은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 역시 비대위 회의에서 "우 수석은 민정수석 완장을 떼야 하고, 검찰은 검찰에 깔린 '우병우 사단'에 수사를 맡기지 말고 별도 수사팀을 구성해야 한다"면서 "청와대는 호미로 막을 수 있던 개인비리 의혹을 정권의 명운을 건 싸움으로 변질시켜 게이트로 키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우 수석이 버티는 것이야말로 현 정부를 식물 정부로 만든다는 사실을 청와대는 깨달아야 한다"며 "청와대가 폭염 때문에 판단력을 상실했거나 국민의 수준을 너무 낮춰 보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꼬집었다.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는 "우병우 수석 특검에 대한 야3당 차원의 공동안을 마련하고 특검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개최를 국회의장에게 공동 요청하자"고 제안했다.

野 '禹사퇴' 전방위 공세…"완장 떼고 檢수사 받아야"(종합) - 2

野 '禹사퇴' 전방위 공세…"완장 떼고 檢수사 받아야"(종합) - 3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