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수도권 태풍 '민들레' 상륙…항공편 결항·85만 대피령(종합)

송고시간2016-08-22 18:34


日수도권 태풍 '민들레' 상륙…항공편 결항·85만 대피령(종합)

태풍 '민들레' 폭우 내리는 日 도쿄
태풍 '민들레' 폭우 내리는 日 도쿄


(도쿄 AFP=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일본 도쿄에서 태풍 '민들레'의 영향으로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자 우산을 받쳐 든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lkm@yna.co.kr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김정선 특파원 = 9호 태풍 '민들레'가 22일 낮 일본 혼슈(本州)에 상륙, 도쿄를 중심으로 한 일본 수도권에 비상이 걸렸다.

22일 일본기상청에 따르면 민들레는 이날 낮 지바(千葉)현 다테야마(館山) 지역 인근에 상륙한 뒤 이바라키(茨城)현을 거쳐 오후 5시 현재 도치기(회<又대신 万이 들어간 板>木)현 부근을 시속 35㎞의 빠른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태풍의 영향으로 도쿄도 오메(靑梅)시에서 오후 들어 시간당 107㎜의 기록적인 비가 내리는 등 지역에 따라 강풍을 동반한 비가 이어지고 있다.

도쿄 하네다(羽田)공항에서는 항공기가 대거 결항했다. 또 오전 기준으로 하네다와 기타큐슈(北九州), 신치토세(新千歲) 공항 등을 운항하는 국내선 항공기 500여편이 결항했고, 김포-하네다공항 구간 등 국제선 항공편도 취소됐다. 나리타(成田)공항에선 강풍으로 관제탑에 있던 인력이 일부 자리를 피하면서 활주로가 1시간가량 일시 폐쇄되기도 했다.

도쿄와 수도권 주요 도시를 연결하는 철도편 역시 폭우와 강풍으로 일시 운행이 정지됐다.

오후 4시 현재 가나가와(神奈川)현, 도쿄도, 사이타마(埼玉) 등을 중심으로 85만명에게 피난 권고가 내려진 상태다.

기상청은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산사태나 지반 붕괴 가능성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日 태풍 비상…폭우·강풍에 항공편 결항 속출
日 태풍 비상…폭우·강풍에 항공편 결항 속출


(도쿄 EPA=연합뉴스) 태풍 '민들레'가 일본에 상륙한 22일(현지시간) 도쿄 하네다 공항에서 항공기가 대거 결항하자 승객들이 항공권을 환불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오후 6시 현재 도쿄에선 비바람이 다소 가라앉았으나 하네다와 나리타 공항의 일부 항공편은 결항하거나 지연되고 있다고 NHK는 전했다.

日수도권 태풍 '민들레' 상륙…항공편 결항·85만 대피령(종합) - 2

정전도 잇따라 도쿄전력은 지바현을 중심으로 9만여 가구가 정전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인명피해도 발생해 홋카이도(北海道)에선 40대 남성이 침수된 도로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수도권에서 강풍으로 행인이 쓰러지는 등 전국적으로 30여명이 부상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NHK는 보도했다.

NHK는 태풍 접근에 따라 이날 오전 정규방송을 중단하고 태풍 특보 체제로 전환해 주요 항만과 철도역 등의 상황을 전했다.

10호 태풍 라이언록도 일본 남쪽 해상에서 발생했으나 움직임이 정체된 상태다. 일본 기상 당국은 이 태풍의 진로에 대해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앞서 일본 열도에 접근했던 11호 태풍 곤파스는 이날 새벽 홋카이도 주변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변했다.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