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우조선 비리' 홍보업체 대표 피의자 소환…유력인맥 과시(종합2보)

송고시간2016-08-22 16:34

檢, 남상태 '연임 로비'·민유성 前산업은행장과 용역 관계 등 조사

침묵...
침묵...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대우조선해양 경영 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홍보대행사 뉴스커뮤니케이션즈 박수환 대표가 조사를 받기위에 22일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 별관으로 들어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이보배 기자 = 대우조선해양 경영 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홍보대행사 뉴스커뮤니케이션스(뉴스컴) 대표 박수환(58·여)씨가 22일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 별관 조사실로 박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오전 9시30분께 검찰청사에 도착한 박씨는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에 한 마디도 답변하지 않고 잠시 정면만 바라보다가 조사실로 향했다.

검찰 등에 따르면 박 사장은 '연임 로비' 의혹을 받는 남상태(66·구속기소) 전 대우조선 사장의 로비스트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인물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1997년 홍보 대행사 뉴스커뮤니케이션스를 세운 박 대표는 외국계 기업 및 국내 대기업 홍보 대행을 비롯해 재벌 총수 일가의 경영권 분쟁이나 금융·산업 분야 대형 '송사 컨설팅'에 나서며 두각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민유성(62) 전 산업은행장을 비롯한 이명박 정부 정관계 인사들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도 알려졌다.

검찰은 대우조선이 남 전 사장의 재임 시기이던 2009∼2011년 소규모 홍보 대행사였던 뉴스컴 측에 20억원을 지급하며 홍보 계약을 맺은 것이 '연임 로비'와 연관됐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수사팀은 남 전 사장이 뉴스컴 측에 대형 일감을 몰아준 것이 민 전 행장이나 이명박 정부 관련 인사들과의 친분을 고려한 것이 아니었는지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박씨를 상대로 대우조선 홍보대행 계약을 맺게 된 경위, 자금 사용처 등을 추궁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8일 뉴스컴과 박씨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박씨와 주변 인물들의 자금 흐름을 분석해왔다.

검찰은 박씨와 민 전 행장의 각종 계약 관계를 둘러싼 의심스런 정황을 확인하기 위해 계좌를 추적해왔다.

민 전 행장이 2008년 산업은행장에 취임하고 나서 산업은행은 주로 외국계 기업의 국내 홍보를 대행해온 소규모 홍보 대행사인 뉴스컴과 새로 용역 계약을 맺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민 전 행장은 2011년 산업은행장을 그만두고 나와 사모펀드 운영사인 티스톤파트너스와 나무코프 회장으로 있으면서도 뉴스컴과 홍보 계약을 체결하는 등 업무 관계를 유지했다.

박씨는 주요 기업의 일감 수주에 나설 때나 사석에서 민 전 행장은 물론 검찰 고위 간부 K씨, 유력언론사 간부 S씨 등과 친분이 두터운 사이라는 점을 공공연히 과시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기업에 제출한 입찰 제안서에는 평판 조회에 활용하라며 유명인사들의 휴대전화 번호까지 기재한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또 검찰은 박씨가 홍보 업무 범위를 넘어 론스타와 외환은행 간 분쟁, 효성가 형제 간 분쟁, 옛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둘러싼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매니지먼트와 삼성그룹 간 분쟁 과정에 '송사 컨설팅'을 한 정황을 포착해 변호사법 위반 가능성 등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뉴스컴 측은 자사 영문 홈페이지에서도 "우리는 편집인급에 이르기까지 모든 언론인들과 '강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과시하면서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업무 외에도 '소송 커뮤니케이션', '위기와 이슈 관리'를 자사의 특화 업무 범위로 내세웠다.

검찰은 이날 밤늦게까지 박씨를 조사하고 나서 신병 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