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한미훈련에 강력반발…조평통·軍총참모부·외무성 성명전(종합2보)

송고시간2016-08-22 17:18

"항시적 결전태세…침략 징후 보이면 핵 선제 타격"

대기 중인 전차
대기 중인 전차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한미연합군사훈련이 시작된 22일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K-1 전차가 대기하고 있다. 2016.8.22
andphotod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홍국기 기자 = 북한은 22일 시작된 한미연합군사훈련 을지프리덤가디언(UFG)에 대해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인민군 총참모부·외무성 대변인 성명을 잇달아 내놓으며 강력히 반발했다.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는 이날 대변인 성명에서 "지금 이 시각부터 조선인민군 1차타격연합부대들이 '을지프리덤가디언' 합동군사연습에 투입된 모든 적 공격 집단들에 선제적인 보복 타격을 가할 수 있게 항시적 결전태세를 견지하고 있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대변인 성명은 이어 "우리의 자주권이 행사되는 영토와 영해, 영공에 대한 사소한 침략 징후라도 보이는 경우 가차 없이 우리 식의 핵 선제 타격을 퍼부어 도발의 아성을 잿더미로 만들어버리겠다"고 위협했다.

성명은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에 대해 "철두철미 우리에 대한 실전적인 핵전쟁 도발 행위"라며 "조선반도의 현 정세는 사실상 임의의 시각에 핵전쟁이 일어날 수 있는 위기일발의 상태에 놓여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태의 심각성은 조선반도를 '통제 불능'의 핵전쟁 발발 상황에 몰아넣는 합동군사연습이 극악무도한 정치적 고립과 전대미문의 경제적 제재와 같은 적대 정책이 모두 수포로 돌아간 상태에서 벌이는 최후발악적인 군사적 압살 공세라는데 있다"고 덧붙였다.

또 "지난 시기와는 비할 바 없는 우리 식의 핵 선제 타격 능력을 완벽하게 갖춘 우리 혁명 무력은 침략과 전쟁의 아성들을 모조리 쓸어버리고 공화국 남반부 해방의 승전 포성을 울릴 역사적 기회만을 고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성명은 이번 입장 발표가 '위임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고 밝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결정에 따른 것임을 시사했다.

아울러 북한 외무성도 대변인 담화에서 을지프리덤가디언에 대해 "우리 공화국에 대한 핵 선제공격을 노린 엄중한 군사적 도발이며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도전"이라고 반발했다.

담화는 "이번 군사연습은 미국이 조선반도와 그 주변에 각종 핵전략 폭격기와 사드 등 전략자산 등을 계속 끌어들여 전례 없이 불안정해진 조선반도(한반도) 정세를 전쟁발발 국면에로 몰아가는 용납 못할 범죄행위"라고 비난했다.

앞서 북한은 을지프리덤가디언 시작 하루 전날인 지난 21일 대남기구인 조평통 대변인 성명을 통해 '보복 의지'를 언급하며 향후 도발의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조평통 대변인 성명은 "정세는 시시각각 험악하게 번져지고 있다"며 "을지프리덤가디언 합동군사연습과 같은 분별없는 군사적 도발에 매달릴수록 우리 군대와 인민의 보복의지는 천백배로 더욱 굳세어지고 있다"고 위협했다.

한반도 전시상황을 가정해 열리는 을지프리덤가디언은 이날부터 약 2주간 진행된다.

hapyry@yna.co.kr,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