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싱가포르 총리, 생중계 연설중 '비틀'…"심각한 상태 아냐"(종합)

송고시간2016-08-21 23:44

(서울 방콕 =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김상훈 특파원 = 리셴룽(李顯龍·64) 싱가포르 총리가 21일(이하 현지시간) 싱가포르 국경절(독립기념일) 연설 도중 몸에 이상을 느껴 연설을 중단했다.

현지 언론과 외신보도에 따르면 리 총리는 이날 저녁 싱가포르 기술교육원(ITE)에서 51주년 국경절 기념 연설을 하다 현기증을 느껴 행사를 중단했다.

이날 오후 6시께 연설을 시작한 리 총리는 말레이어와 중국어로 1시간 이상 국민 통합과 사회 전반에 걸쳐 열정적인 발언을 이어갔다.

그러나 마지막 순서로 영어 연설을 하던 오후 8시30분께 비틀거리는 모습을 보였다.

리 총리는 곧바로 테오 치 힌 부총리 등의 도움을 받아 연단에서 내려왔고, 행사는 9시20분께 중단됐다.

리 총리가 연설 도중 휘청거리는 모습은 TV방송과 유튜브 등을 통해 중계됐다.

싱가포르 총리실은 "의료진이 리 총리를 살펴본 결과 장시간 서서 연설하면서 현기증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정신을 잃지는 않았다. 상태가 심각하지는 않다"고 밝혔다.

리 총리는 싱가포르 건국의 아버지로 통하는 리콴유(李光耀) 초대 총리의 장남으로 2004년 취임했다.

한편, 총리실측은 리 총리가 10시40분(한국시간 22일 0시40분) 연설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싱가포르 총리, 생중계 연설중 '비틀'…"심각한 상태 아냐"(종합) - 2

싱가포르 총리, 생중계 연설중 '비틀'…"심각한 상태 아냐"(종합) - 3

chero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