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태권도복 벗는 차동민 "최고의 장면, 리우 마지막 경기"

송고시간2016-08-21 22:59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태권도 최중량급 간판 차동민(30·한국가스공사)이 올림픽에서 두 번째 메달을 수확하고는 '제2의 인생'을 시작한다.

차동민은 21일(한국시간) 치른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태권도 남자 80㎏초과급 경기에서 동메달을 딴 뒤 은퇴 의사를 밝혔다.

이날 차동민은 2008년 베이징 대회 금메달에 이어 8년 만이자 자신의 두 번째 올림픽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한국 남자 태권도 선수로는 처음 3회 연속 올림픽에 출전한 차동민은 베이징 대회에서는 금메달을 차지했으나 2012년 런던 대회 때는 8강에서 탈락했다.

차동민은 이날 리우의 코리아 하우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굴곡 많았던 선수 생활을 정리하고 새 출발 하는 마음가짐을 드러냈다.

그는 먼저 "리우로 출발하기 전 런던에서 잃어버린 금메달을 되찾아오겠다고 했는데 아쉽게도 금메달은 따지 못했다. 다만 메달은 다시 획득했다"면서 "기대했던 우리 선수단의 '10-10' 달성에 영향을 미치지 못했지만,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동메달 하나를 추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차동민은 은퇴를 결심하게 된 시기를 묻자 "아마 런던 올림픽 때였을 수 있겠다"고 말했다.

그는 "소속팀에서도 믿어주고 끝까지 밀어줬는데 좋은 성적을 내지 못했다"면서 "런던 때가 아마 처음 '은퇴 시기가 다가왔구나'라는 생각을 한 때였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계속 도전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박종만) 감독님께 팀의 일원으로서 선물을 해드리고 싶었다. 런던 실패 이후 감독님도 많이 힘들어했을 거로 생각하고 더 이를 악물었다. 그래서 리우까지 와 좋은 성적을 가지고 돌아가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브라질에 와서 다른 선수들을 보니 의사도 있더라"면서 "나도 공부를 좀 하고 싶다"고 앞으로의 계획을 드러냈다.

세 번이나 올림픽을 치른 차동민은 "리우에 오기 전까지는 베이징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딸 때를 최고의 장면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제는 "리우에서 8강에서 지고 패자부활전을 통해 치른 동메달 결정전이 가장 뜻깊은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리우에서의 우리나라 태권도 대표팀 마지막 경기이자 '선수 차동민'의 마지막 경기였다.

소속팀 한국가스공사는 물론 대표팀에서도 차동민을 지도하는 박종만 감독은 "적지 않은 나이인 데도 최선을 다해준 동민이에게 고맙게 생각한다"면서 "동민이는 나무랄 데 없는 선수였다. 운동을 그만둬도 잘 될 거로 생각한다"고 새 길을 걸을 제자에게 힘을 실어줬다.

<올림픽> 태권도복 벗는 차동민 "최고의 장면, 리우 마지막 경기" - 2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