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화여대 총장, 학생들에 편지…"대화하고 노력하겠다"

송고시간2016-08-21 18:09

농성학생들 서면 대화 고수해 성사여부는 미지수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이화여대 학생들이 총장 사퇴를 요구하며 본관점거를 25일째 지속하는 가운데 총장이 대면 대화의 장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화여대에 따르면 최경희 총장은 21일 본관 농성 중인 학생들에게 '사랑하는 이화인 여러분들께 드리는 총장의 첫 편지'를 보내 소통과 학내 안정화, 학교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 등을 약속했다.

최 총장은 "학생들이 편하게 대화를 시작했으면 하고 '총장과의 열린 대화' 자리를 정례화해 대화하겠다"면서 "얼굴을 마주보고 앉을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모두의 의견을 직접 듣겠다"고 했다.

또 학생, 교직원, 동문 대표가 참여하는 '함께 하는 이화정책포럼'을 구성, 학교 정책 추진 과정에 대해 긴밀히 소통하고 모든 과정을 투명히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곧 이화의 미래 비전을 담은 '21세기 이화 교육 아젠다'를 준비해 이화인 여러분들과 공유하겠다"면서 "학내 안정화를 위해 모든 노력을 집중함과 동시에 이화를 변화시키는데 의견을 반영하도록 소통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학교 측은 전날 학생들에게 '총장과의 열린대화'를 실시하겠다면서, 첫 순서로 오는 24일 오후 교내에서 재학생 대상으로 대화 자리를 열겠다고 알렸다.

최 총장은 이번주 재학생을 시작으로 추후 졸업생 등 다양한 학내 구성원들과의 직접 대화 자리를 마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학교 측은 전했다.

농성 대표자가 없어 서면 대화 방침을 고수하는 농성 학생들이 이같은 총장의 대면 대화 요구를 수용할지는 속단할 수 없는 상황이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