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北, 체제결속 위해 도발 가능성 매우 농후"

송고시간2016-08-21 15:30

태영호 탈북·UFG 한미연합훈련 계기 테러·납치 등 보복 가능성

정부 "북한의 테러 위협과 관련 국민께서도 각별히 경각심 가져야"

귀순한 태영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귀순한 태영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정부는 21일 태영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의 탈북과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한미연합군사훈련을 계기로 북한이 테러 등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언론 브리핑에서 "현재 북한은 매우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고 있으며, 내부 체제결속과 대남 국면전환을 위한 모종의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 매우 농후하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최근 북한의 대남 비난횟수가 크게 증가하고 있으며, 내용도 더욱 극렬해지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에서 이해된다"며 "더욱이 최근 태영호 공사 등 엘리트층의 탈북 증가로 국내외적으로 북한의 위상이 크게 추락하고 북한체제 동요 가능성이 증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김정은의 성향, 이들 업무와 연관된 김영철 등 주요 간부의 충성경쟁과 책임 만회 등 수요로 볼 때, 더욱 위험한 상황"이라며 "이러한 점에서 북한은 앞으로 북한 주민들의 동요를 차단하고 추가 탈북 방지, 대남 국면전환을 위해 여러 가지 시도를 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한미 연합훈련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한미 연합훈련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는 북한이 감행할 수 있는 테러 유형으로 ▲ 주요 탈북민 대상 테러 ▲ 해외 공관원 및 교민 납치 ▲ 인권활동 중인 반북 활동가 암살 ▲ 사이버테러 등을 꼽았다.

이 당국자는 "북한 공작기관들은 고위급 탈북민과 반북 활동을 전개하는 주요 탈북민들을 제거할 목적으로 실제 테러를 감행한 사례가 있다"며 "특히 김정은은 식당종업원 집단귀순에 대해 북·중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테러단을 파견을 지시해 우리 국민에 대한 위해를 시도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탈북민 대상 테러 가능성에 대해서는 "과거 북한이 이한영, 황장엽을 제거하기 위해 암살조를 실제 파견했던 사례와 올해 김정은의 '보복조치 실행' 지시 등을 감안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내일(22일)부터 UFG 훈련이 시작되는 만큼 북한의 테러 위협과 관련해 국민께서도 각별히 경각심을 갖고 생활에 임해주시고, 정부의 노력에 협조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