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도 '정부3.0' 선도…"도민 삶의 질 높인다"

송고시간2016-08-21 14:47

서민 자녀 교육 지원·미등기 토지 상속인 찾아주기 등 지속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박근혜 정부 운영 패러다임인 '정부3.0'을 선도해 도민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주력한다.

도는 지난달 정부3.0 국민체감 성과점검 회의에서 2015년 정부3.0 추진 유공 국무총리 기관표창을 받는 등 2년 연속 우수 평가를 받았다.

경남도 '정부3.0' 선도…"도민 삶의 질 높인다" - 2

도는 이를 바탕으로 도민 삶의 질을 높이는 특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발굴해 정부3.0 패러다임을 지속해서 실천해나가겠다고 21일 밝혔다.

공공기관이 보유한 행정정보를 공유하고 부처 간 칸막이를 없애 소통하고 협력함으로써 국민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맞춤형 서비스를 하는 정부3.0 취지를 이어간다.

조만간 도민이 집이나 직장에서 각종 민원을 원격 상담하거나 길거리, 마트에서 공공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추진 중이다.

기존 정부3.0 취지에 맞는 우수 시책은 더 확대할 방침이다.

서민자녀 4단계 교육지원사업과 미등기 토지 상속인 찾아주기 사업 등이 대표적이다.

초·중·고, 대학, 대학 졸업 이후 등 단계별 서민 자녀 교육지원사업은 수혜대상을 확대한다.

지난달 행정자치부 주관 '전국 공공기관 정부3.0 담당관 워크숍'에서 '정부3.0 생애주기별 맞춤형 교육지원사업'으로 관심을 끈 이 사업은 초·중·고 재학 시 학력향상에 도움을 주는 교육복지카드 지급, 대학입학 시 장학금 지원, 대학 재학 시 도립 기숙사 제공, 대학 졸업 시 취업 지원 등을 한다.

정부3.0의 모범사례로 평가받은 미등기 토지 상속인 찾아주기 사업은 전국 지자체 보급을 검토한다.

경술국치 직후 토지조사사업이 시작되고 나서 주인을 못 찾은 땅을 찾아주는 이 사업은 지난 3월 경남도가 시범 추진해 성과를 내자 전국에서 문의가 잇따랐다.

이밖에 아파트 층간소음 등 환경분쟁조정 무료서비스, 경남 어촌 6차산업 활성화 계획, 원문정보 공개 등 우수 시책을 확대할 계획이다.

류순현 도 행정부지사는 "정부3.0을 기반으로 도민 모두가 행복한 경남을 만들기 위해 새로운 행정서비스를 발굴해 추진하겠다"며 "도민과 함께하는 현장행정으로 정부3.0 패러다임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