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禹 자연인 신분으로 수사받아야…해임 결단하라"

송고시간2016-08-21 15:49

"빈대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우나…檢 눈치보지 말고 철저수사"

"우 수석 사퇴 않는 게 국기문란"…박지원 "나라 망신"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수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21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눈치 보기'를 중단하고 철저하고 공정하게 수사하라고 검찰에 촉구했다.

또 청와대가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감찰내용 유출 의혹에 대해 위법으로 규정한데 대해 "안하무인식 태도"라고 비판하고, 오히려 우 수석이 자연인 신분으로 수사받도록 즉각적인 해임을 하라고 주장했다.

더민주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논평에서 "청와대는 빈대 잡으려다 그나마 남은 초가삼간마저 태우는 우를 저지르지 말아야 한다. 법치주의를 우롱하고 사회정의를 문란케 하는 초법적 태도를 버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이어 "무엇을 잘못 했는지도 모르고 물러날 용기조차 없는 우 수석 지키기는 포기하기 바란다"며 "우 수석을 즉시 해임하고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받도록 청와대가 결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은 청와대의 눈치 보기를 그만두고 법치주의에 입각해 사건을 처리해야 한다"며 "범죄와 비리 의혹을 철저히 수사해 처벌하면 그만이고, 특감 유출 사건도 법에 따라 처리하고 사법부 판단과 민심에 맡기면 된다"고 강조했다.

野 "禹 자연인 신분으로 수사받아야…해임 결단하라" - 2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대통령이 임명한 특감과 민정수석을 검찰이 동시 수사한다면 그 인사를 하신 대통령은 어떻게 되느냐"며 "특감은 사표를 내겠지만, 민정수석 완장은 검찰에도 차고 나가야 수사를 못 할 것이다. 해외 토픽에 나올 나라 망신"이라고 비판했다.

고연호 대변인도 논평에서 "청와대가 국기문란 운운하며 이 감찰관을 비난하는 것은 제 얼굴에 침 뱉는 것과 다름없다"며 "사정당국을 총괄하는 현직 민정수석이 검찰 수사를 받게 됐는데도 사퇴하지 않고 버티는 현재 상황이야말로 국기 문란"이라고 말했다.

野 "禹 자연인 신분으로 수사받아야…해임 결단하라" - 3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