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박인비, 전반까지 5타 차 선두…'금메달 유력'(종합)

송고시간2016-08-20 23:21

리디아 고 단독 3위…전인지·양희영 공동 7위

박인비
박인비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김동찬 최인영 기자 = '골프 여제'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을 사실상 '예약'하는 단계에 접어들었다.

박인비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코스(파71·6천245야드)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골프 여자부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9번 홀(파4)까지 버디만 4개를 몰아치며 4언더파를 기록 중이다.

밤 11시20분 현재 박인비는 15언더파의 성적으로 2위 펑산산(중국)을 5타 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3라운드까지 공동 2위였던 리디아 고(뉴질랜드), 저리나 필러(미국)에게 2타 앞섰던 박인비는 이날 전반에만 4타를 줄이며 경쟁자들을 멀찌감치 떼어놨다.

3번 홀(파4)에서 약 3m 버디 퍼트를 깔끔하게 성공하며 첫 버디를 낚은 박인비는 4번과 5번 홀에서도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동반 플레이를 펼친 리디아 고, 필러의 기를 꺾어놨다.

4번 홀(파4)에서 약 4.5m, 5번 홀(파5)에서는 8m에 이르는 장거리 퍼트를 적중했다.

반면 리디아 고는 2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이 그린 왼쪽 모래밭으로 향한 데다 공이 수풀 한가운데 놓이는 바람에 언플레이어블을 선언, 1벌타를 받고 드롭한 뒤 경기를 진행해 보기를 기록했다.

박인비는 8번 홀(파3)에서 티샷을 홀 1m 옆에 갖다놔 다시 한 타를 줄여 2위와 격차를 5타 차로 유지했다.

10번 홀까지 마친 펑산산이 10언더파로 단독 2위, 리디아 고는 9언더파로 단독 3위다.

필러가 8언더파로 4위, 스테이시 루이스(미국)와 찰리 헐(영국)은 나란히 7언더파로 공동 5위에 포진했다.

양희영(27·PNS창호)과 전인지(22·하이트진로)는 10번 홀까지 1타를 줄였으나 6언더파로 공동 7위를 기록 중이다. 메달권인 3위 리디아 고와는 3타 차이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