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70대 치매 환자, 순천 파출소서 음독

송고시간2016-08-20 20:44

(순천=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20일 오전 8시께 전남 순천경찰서 역전파출소 화장실에서 김모(70)씨가 살충제를 마시고 쓰려져 병원으로 옮겨졌다.

김씨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치매 환자인 김씨는 19일 정오께 보성 모 요양병원을 무단으로 이탈해 20일 오전 7시 50분께 순천역 앞에서 요양병원 원장에게 발견돼 역전파출소 내에서 병원 버스를 기다리던 중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화장실에 가고 싶다고 한 뒤 살충제를 마셨다"며 "살충제는 미리 소지한 것으로 추정되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말했다.

shch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