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 간절곶 앞바다서 물놀이하던 30대 익사

송고시간2016-08-20 19:56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20일 오후 4시 30분께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간절곶 인근 앞바다에서 물놀이를 즐기던 박모(30) 씨가 파도에 휩쓸려 허우적거리는 것을 119구조대가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또 박 씨와 함께 물놀이하던 친구 4명도 파도에 떠내려가는 박 씨를 잇따라 구하려다가 탈진하는 등 다쳤지만, 다행히 모두 구조됐다.

사고를 처음 본 목격자들은 "물놀이객 2명이 파도에 휩쓸려 떠내려간다"고 119에 신고했다.

이들은 초등학교 동창생과 사회 친구로 간절곶에 놀러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