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주 유제품공장서 질식사고…1명 사망, 2명 의식불명(종합)

송고시간2016-08-20 17:21


청주 유제품공장서 질식사고…1명 사망, 2명 의식불명(종합)

질식사고 난 청주 유제품공장 정화조
질식사고 난 청주 유제품공장 정화조

(청주=연합뉴스) 20일 오후 3시 20분께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의 한 유제품 생산 업체에서 40대 근로자 3명이 공장 내 지하에 설치된 정화조를 수리하러 내부에 들어갔다가 이 중 1명이 가스에 질식,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016.8.20 [청주 서부소방서 제공=연합뉴스]
ks@yna.co.kr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20일 오후 3시 20분께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의 한 유제품 생산 업체에서 40대 근로자 3명이 가스에 질식, 이 가운데 1명이 숨졌다.

사고가 발생하자 119구급대가 출동, 이들을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다. 그러나 금모(46) 씨는 숨졌고, 권모(46)·박모(44) 씨 역시 의식불명 상태이다.

신고자인 동료 직원은 경찰에서 "탱크 안에 들어간 직원이 쓰러지는 것을 목격하고 다른 직원 2명이 따라 들어갔다가 함께 쓰러졌다"고 말했다.

이들은 공장 내 별관동 옆 지하에 설치된 정화조를 수리하러 내부에 들어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화조 입구는 지름 60㎝가량이다. 폭염이 이어지면서 인분 등이 빠르게 부패, 유독가스가 제대로 빠지지 않고 내부에 차 있었던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유독가스를 차단할 수 있는 안전장비를 갖추고 내부에 들어가야 하지만 화를 당한 근로자들은 방독면 등을 착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 구조대원은 "산소호흡기를 착용하고 들어갔을 때 오물이 발목까지 차 있었고 쓰러진 3명은 안전장비를 착용하지 않았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업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경위를 파악 중이다.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