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秋로는 대선패배" "金·李에 위로"…더민주 당권주자 '난타전'(종합)

송고시간2016-08-20 18:55

서울·인천 대의원대회…秋 '굳히기', 金·李 '뒤집기' 연설대결

(서울·인천=연합뉴스) 이광빈 이정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8·27 전당대회' 당권 경쟁 레이스가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당권주자들이 20일 서울·인천 대의원대회에서 서로 물고 물리는 치열한 난타전을 벌였다.

추미애 후보는 친문(친문재인) 진영의 지원을 등에 업고 굳히기에 나섰고, 이에 맞서 김상곤·이종걸 후보는 추 후보를 거세게 몰아붙이며 뒤집기를 시도했다.

특히 추 후보는 상대 후보들에 대한 공격을 자제하고 통합을 강조했으나 이 후보는 추 후보를 '최악의 분열주의자'라며 지칭하며 집중 공세를 펼쳤다. 김 후보도 추 후보에 대한 공격에 주력하는 동시에 이 후보를 겨냥해서도 '문재인 물귀신'이라고 비판하며 친문 진영에 구애를 보냈다.

이날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서울시당 대의원대회에는 3천명에 가까운 당원들이 모여들었고 우상호 원내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 등도 참석했다.

우 원내대표는 "강력한 지도부를 구성해 지도부 중심으로 똘똘 뭉쳐 민생정당, 민주주의정당, 남북평화를 위한 정당이 되자"고 말했고, 박 시장은 "국정원이 서울시장 사찰하는 그런 나라를 이젠 바꿔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 후보는 서울·인천 대의원대회에서 "친문에 이어 문 전 대표를 호가호위하는 '호문'까지 나타나며 후보들이 집권이 아니라 당권만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추 후보는 '문 전 대표만 있으면 되고 야권연대는 필요없다'고 하고, 이 후보는 '문 전 대표를 버리자, 문 전 대표로는 야권연대가 안 된다'고 하는데 이래서야 정권교체가 되겠느냐"고 두 경쟁자를 동시에 겨냥했다.

또 "'문재인 불가론'을 외치는 이 후보는 문재인 바지춤을 잡고 물귀신이 되려고 한다"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노동법 날치기로 당원자격 정지까지 당한 추 후보야말로 난폭운전으로 면허정지까지 당한 것 아니냐"고 싸잡아 비판했다.

이 후보는 두 곳 대의원대회에서 "만약 특정 후보를 이미 대선후보라 생각하는 당 대표가 나온다면, 그래서 경선 결과가 뻔해 보인다면 대선에서 패배할 것"이라며 "그런 당 대표는 그가 지키겠다는 문재인 전 대표에게도 약이 아니라 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오직 비주류 연대통합파 이종걸만이 우리 당을 단합시키고 전통적인 지지층을 회복해 야권을 하나로 묶어 정권교체를 반드시 할 수 있다"면서 "문심(文心)에 기대고, 생각이 다른 사람을 무조건 분열주의자라고 하는 그자야말로 최악의 분열주의자"라고 말했다.

두 후보의 공격이 쏟아지자 추 후보는 인천 대의원대회에서 "당원 동지 여러분은 제 진심을 잘 아시는데 앞서 연설하신 두 분만 모르는 것 같다. 그렇지만 괜찮다. 제가 다 가슴으로 안겠다"며 "두 분께 위로의 박수 보내달라"고 응수했다.

그러면서 "경선 후 모두가 승자가 될 수 있는, 대선 승리의 길을 만들 것"이라며 "분열을 멈추고 반드시 통합해야 한다. 더 흔들려선 안 된다. 민주 종가 맏며느리 추미애가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서울과 인천 대의원대회에서는 서울시당위원장 경선에서 팽팽한 레이스를 벌이고 있는 김영주·박홍근 후보, 인천시당위원장 자리를 놓고 다투는 박우섭·박남춘 후보 역시 뜨거운 연설 경쟁을 펼쳤다.

"秋로는 대선패배" "金·李에 위로"…더민주 당권주자 '난타전'(종합) - 2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