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복싱> 여자 佛복서 모슬리, 생일에 금빛 펀치

송고시간2016-08-20 14:13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에스텔 모슬리(24)가 생일에 '금빛 펀치'를 날려 프랑스에 첫 여자 복싱 금메달을 안겼다.

모슬리는 20일(한국시간)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열린 여자 복싱 라이트급에서 중국의 인준화를 상대로 2-1 판정승을 거뒀다.

8월 19일생인 모슬리는 현지시간으로 생일에 승리를 거머쥐었다.

우승이 확정되자 모슬리의 남자친구인 토니 요카를 포함한 프랑스 복싱 대표팀은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며 모슬리를 축하했다.

모슬리는 "금메달은 오늘을 완벽하게 만들었다"며 "그동안 내가 열심히 훈련한 보람을 느끼게 해주는 멋진 생일 선물"이라고 기뻐했다.

그는 "프랑스에 첫 여자 복싱 금메달을 선사할 수 있어 영광"이라고 덧붙였다.

모슬리는 이제 남자 복싱 슈퍼헤비웨이트급에 출전하는 요카의 우승을 기원했다.

요카는 21일 조 조이스(영국)과 결승전을 치른다.

모슬리와 요카는 대회 후 결혼할 예정이다.

-올림픽-<복싱> 여자 佛복서 모슬리, 생일에 금빛 펀치 - 2

kamj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