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靑, '읍참석수'로는 우병우도 대통령도 못지켜"(종합)

송고시간2016-08-20 14:12

"공정한 검찰수사 위해 우 수석 즉각 사퇴해야"

박지원 "'禹일병 구하기' 작전, 레임덕으로 끝날 것"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이정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20일 청와대가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감찰 내용 유출 의혹에 대해 '중대한 위법행위'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 "본말전도이자 자충수"라고 지적했다.

두 야당은 특히 청와대가 이처럼 '강공'에 나선 것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검찰 수사의 본질을 흐리기 위한 것이라며 공정한 수사를 위해서는 지금이라도 우 수석이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민주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청와대가 정국 주도권을 회복했을 때 우 수석도 내보낼 수 있다는 계산인 듯한데, 이런 대응이 오히려 현 정부의 레임덕을 재촉하는 행위일 수 있다"며 "검찰이 끝까지 '하수인' 역할을 할지, 칼을 빼 들지 모른다. 이번 청와대의 대응은 무리수이자 자충수"라고 비판했다.

강선우 부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읍참석수'로는 우 수석을 구할 수도, 대통령을 지킬 수도 없다"며 "청와대는 검찰이 우 수석에 대한 조사를 성역 없이 할 수 있도록 우 수석을 민정수석 자리에서 놔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野 "靑, '읍참석수'로는 우병우도 대통령도 못지켜"(종합) - 2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청와대의 편리한 판단과 고집이 더 큰 국기문란"이라며 "우 수석의 국기문란은 보지 않고 이 감찰관의 국기문란으로 뒤집어씌워 '우병우 일병'을 구하려는 작전이지만 이런 식의 통치는 레임덕으로 끝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경록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이 감찰관의 감찰내용 누설이 '국기를 흔드는 일'이라면 그를 임명한 대통령부터 책임이 있다"며 "또 감찰 누설이 국기의 곁가지를 흔드는 것이라면 우병우 수석이 직을 유지하며 검찰 수사를 받는 것은 국기의 근간을 흔드는 일"이라고 말했다.

野 "靑, '읍참석수'로는 우병우도 대통령도 못지켜"(종합) - 3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