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금수송차량 경비원 2명, 근무 중 1억 훔쳐 도주 '덜미'(종합)

송고시간2016-08-20 11:39


현금수송차량 경비원 2명, 근무 중 1억 훔쳐 도주 '덜미'(종합)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명=연합뉴스) 차근호 최종호 기자 = 현금수송차량 경비원들이 근무 중 차량에 실린 1억 원이 든 가방을 훔쳐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광명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이모(19)씨와 박모(19)씨 등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현금수송차량 경비원인 이씨 등은 지난 19일 오후 1시 30분께 광명시 한국마사회 화상경마장 주변에 정차해둔 현금수송차량에서 1억 원이 든 현금 가방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다른 동료 1명과 함께 화상경마장 현금인출기에 현금을 입금하러 갔다가 박씨가 다른 동료와 함께 입금을 위해 자리를 비운 사이 이씨가 현금 가방을 훔치는 방법으로 범행했다.

경찰은 이씨가 범행 후 KTX역으로 향하는 것을 확인하고 부산에 있는 이씨의 여자친구 주변에서 잠복하고 있다가 사건 발생 6시간 만에 검거했다.

경찰은 당초 이씨의 단독범행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했다가 이씨와 박씨가 범행 방법에 대해 대화를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를 발견하고 참고인 조사를 받던 박씨를 긴급 체포했다.

현금수송차량 경비원이 훔친 돈다발
현금수송차량 경비원이 훔친 돈다발


(부산=연합뉴스) 경기 광명경찰서는 근무중 1억원이 든 돈가방을 훔친 현금수송차량 직원 이모(19)씨와 박모(19)씨 등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부산에서 붙잡힌 이씨에게서 경찰이 압수한 돈다발. 2016.8.20 [부산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ready@yna.co.kr

이들은 인천에서 함께 거주하고 있으며 현금수송차량 경비원 업무를 시작한 지는 얼마 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두 명 모두 절도 전과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경찰에서 "갑자기 일이 하기 싫고 돈이 필요해서 훔쳤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처음부터 돈을 훔칠 목적으로 현금수송차량 경비원 일을 시작했는지는 속단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들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ready@yna.co.kr

zorb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