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지방정부 재정비상사태 확산 우려…연방정부 지원 요청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에서 재정비상사태를 선언하는 지방정부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당국이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최남부 지역에 있는 히우 그란지 두 술 주는 재정난이 갈수록 가중하면서 연방정부에 지원을 요청했다.

주 정부의 지오바니 페우치스 재정국장은 "긴축과 세수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 재정균형을 이루기에는 역부족"이라고 밝혔다.

주 정부는 최근 6개월간 공무원 월급을 제때 지급하지 못했으며 연방정부의 지원이 없으면 파업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페우치스 국장은 연방정부가 올림픽을 앞두고 리우데자네이루 주 정부에 제공한 것과 비슷한 규모의 재정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브라질 지방정부 재정비상사태 확산 우려…연방정부 지원 요청 - 2

프란시스쿠 도르넬리스 리우 주지사는 심각한 경제위기로 주 정부 살림이 사실상 파산 상태라며 지난 6월 중순 재정비상사태를 선언했다.

리우 주 정부는 경기침체 장기화로 세수가 줄어든 데다가 부채 상환 부담이 커지면서 공무원 월급을 제때 지급하지 못할 정도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일부 주립병원은 운영·관리비가 없어 일시적으로 폐쇄됐다.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 권한대행이 이끄는 연방정부는 리우 주에 30억 헤알(약 1조 원)을 긴급 지원했으나 리우 주의 재정난을 해결할 근본적인 처방이 되지는 못하는 것으로 지적됐다.

앞서 브라질의 한 신문은 전국 27개 주(행정수도 브라질리아 포함) 가운데 10여 개 주 정부가 올해 초부터 공무원 월급을 늦게 주거나, 몇 차례로 나눠 지급했다고 보도했다.

이 때문에 최소한 150만 명의 공무원이 가계부채 상환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등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그나마 형편이 나은 주 정부들도 월급과 각종 복지수당을 동결하거나 퇴직연금 지급을 늦추면서 재정 압박을 견디고 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8/19 04: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