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탈북 태영호 駐英공사 부부, 둘 다 빨치산 가문(종합2보)

대북소식통 "태영호는 태병렬 아들·부인 오혜선은 오백룡 일가"
출세가 보장된 '금수저' 탈북…북한 엘리트층에 충격 줄 듯
탈북 태영호 駐英공사 부부, 둘 다 빨치산 가문(종합2보) - 1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가족과 함께 한국으로 귀순한 태영호(가명 태용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는 항일 빨치산 1세대이자 김일성의 전령병으로 활동한 태병렬 인민군 대장의 아들이라고 한 대북 소식통이 전했다.

북한 사정에 밝은 대북 소식통은 18일 "북한 외교관의 근무 기간은 통상 3년이지만 태영호 공사가 주영 북한대사관에서 10년 동안 근무한 것은 출신 성분이 좋기 때문"이라며 "태 공사의 아버지는 김일성 전령병으로 활동한 항일 빨치산 1세대 태병렬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북한 권력기관에서 근무하다 탈북한 한 탈북민은 "군 대장 출신으로 지금의 총정치국장격인 민족보위성 정치안전국장을 지낸 태병렬의 아들 중 한 명이 외무성에 근무한다는 얘기를 들은 바 있다"며 "태영호는 태병렬의 막내 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가족과 함께 한국으로 귀순한 태영호(가명 태용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지난해 에릭 클랩튼의 런던 공연장을 찾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친형 김정철(왼쪽)을 옆에서 에스코트하던 모습. [일본 TBS 방송 캡처=연합뉴스]
가족과 함께 한국으로 귀순한 태영호(가명 태용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지난해 에릭 클랩튼의 런던 공연장을 찾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친형 김정철(왼쪽)을 옆에서 에스코트하던 모습. [일본 TBS 방송 캡처=연합뉴스]

태 공사의 아버지로 알려진 태병렬은 1916년생으로 노동당 중앙위원회 위원,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김일성 국가장의위원회 위원 등을 거쳐 1997년에 사망했다. 태 공사의 형인 태형철은 당 중앙위원회 위원이면서 김일성종합대학 총장이다.

빨치산 가문에서 태어난 태 공사는 고등중학교 재학 중 중국으로 건너가 영어와 중국어를 배운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그와 학업에 함께한 이들은 오진우(1995년 2월 사망) 전 인민무력부장 등 빨치산 1세대의 자녀들이었다.

태 공사는 중국에서 돌아온 뒤 5년제 평양 국제관계대학을 졸업하고 외무성 8국에 배치됐다.

태영호 부친 태병렬
태영호 부친 태병렬(서울=연합뉴스) 가족과 함께 한국으로 귀순한 태영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는 항일 빨치산 1세대이자 김일성의 전령병으로 활동한 태병렬 인민군 대장의 아들인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외교관으로서 승승장구하도록 한 그의 출신 성분은 2015년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친형인 김정철이 기타리스트 에릭 클랩턴의 런던 공연장을 찾았을 때 동행한 장면을 통해 단적으로 확인되기도 했다.

최룡해, 오일정 등과 함께 빨치산 2세대인 태 공사의 한국행은 북한 엘리트층에 큰 충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북한 내 핵심 엘리트층에서도 균열이 발생할 수 있다는 신호로 인식될 수 있기 때문이다.

태 공사의 부인인 오혜선(50)도 김일성의 빨치산 동료이자 노동당 군사부장을 지낸 오백룡(1984년 사망)의 일가로 알려졌다.

다른 대북 소식통은 "오혜선은 오백룡의 아들인 오금철 총참모부 부총참모장의 친인척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만경대 생가 방문한 오백룡 전 노동당 군사부장
만경대 생가 방문한 오백룡 전 노동당 군사부장(서울=연합뉴스) 1947년 6월 21일 김일성 주석은 항일빨치산들과 함께 만경대 생가를 방문했다. 리지찬(오른쪽 사진·왼쪽부터), 리을설, 강상호, 안길 등의 모습이 보이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오백룡 전 노동당 군사부장에게 안겨 있다.
[민족 21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빨치산 가문 부부가 탈북해 한국행을 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다.

오혜선은 대외무역, 외자유치, 경제특구 업무를 수행하는 대외경제성에서 영어 통역을 담당하던 요원으로, 홍콩 근무를 거쳐 2년 전 런던에 온 것으로 전해졌다.

태 공사 부부는 올여름 본국 소환을 앞두고 자식의 미래를 위해 탈북을 결심했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태영호의 큰 아들은 태영호와 함께 영국에 거주하면서 현지 한 대학에서 공중보건경제학 학위를 받았으며, 덴마크에서 태어난 작은 아들은 막 고교를 졸업한 19세로 임피리얼 칼리지 진학을 앞두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태 공사와 태병렬의 관계에 대해 "태영호와 태병렬의 관계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태 공사에게 아들 2명 외에 딸도 한 명 있다는 외신 보도에 대해서도 "신상에 대해서는 답해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8/18 14: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