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만 차이잉원 석달만에 지지도 50% 아래로 '추락'

경제살리기보다 '원주민 민심잡기'에 불만…법조인사 실패도 요인


경제살리기보다 '원주민 민심잡기'에 불만…법조인사 실패도 요인

(타이베이=연합뉴스) 류정엽 통신원 = 출범 석달째를 맞이한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의 여론 지지도가 50% 아래로 추락했다.

16일 대만 연합보(聯合報) 등의 보도에 따르면 대만의 대표적 여론조사기관인 지표민조(指標民調)가 지난 11∼12일 성인남녀 1천3명을 대상으로 차이 총통의 국정수행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45.5%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53.2%가 만족한다고 답한 지난 7월 조사결과에 비해 7.7% 포인트 하락해 50% 아래로 미끄러졌다.

반면 국정수행에 만족하지 못한다는 응답자는 지난달 23%에서 이번 달 39.8%로 한 달 사이 10% 포인트 이상 늘어났다.

차이 총통에 대한 신뢰도에서도 49.2%가 '신뢰한다', 32.5%가 '신뢰하지 않는다'고 응답, 57.0%가 '신뢰한다', 21.3%가 '신뢰하지 않는다'고 한 7월 결과와 비교됐다.

차이 총통의 집권 초반 여론지지도 하락세는 추진정책의 초점을 제대로 잡지 못한 채 국정 운영에 혼선을 빚고 있다는 지적이 커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번 조사에서 대만 내 전체 경제상황에 대해 부정적 평가가 79.9%에 달했다.

경제살리기에 나서줄 것으로 기대했던 대만인들은 차이 총통이 대만 원주민을 탄압했던 과거사를 사죄하며 원주민 민심 잡기에 주력하는 모습에 실망하는 눈치다.

차이 총통은 15일에도 자신의 출신지인 핑둥(屛東)현 파이완(排灣)족 마을을 찾은데 이어 핵폐기물 방치 논란이 빚어지고 있는 란위(蘭嶼)도의 원주민 야메이(雅美)족을 만나기도 했다.

차이 총통은 원주민 마을 방문 일정에서도 별다른 핵폐기물 처리에 대한 논의나 메시지 없이 사진만 찍고 1시간만에 돌아간 것으로 알려져 전시성 행보라는 비판을 받았다.

사법부 수뇌부 인선이 차질이 빚은 것도 여론 지지도에 상당한 영향을 줬다.

사법개혁을 공약했던 차이 총통은 과거 민주화사건 담당 검사 출신의 셰원딩(謝文定) 공무원징계위원장과 논문표절 의혹이 제기된 린진팡(林錦芳) 사법원 비서장을 각각 사법원 원장과 부원장으로 내정했다가 논란이 제기되자 이들의 사의를 수리했다.

특히 셰 위원장의 사법원장 내정은 민진당 지지층들의 이탈을 초래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랴오다치(廖達琪) 대만 중산대 교수는 "차이 총통이 추진하겠다는 일은 많지만 눈에 띄는 성과가 없어 일반인들이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며 "설문조사 결과는 결코 놀랄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민진당 출신의 뤼슈롄(呂秀蓮) 전 부총통은 "국민들이 지나치게 기대를 한 탓"이라며 "집권 3개월은 아직 '학습 단계'에 불과할 뿐"이라고 반박했다.

차이 총통 지지층들도 과거 마잉주(馬英九) 전 총통도 지난 2008년 집권 3개월째 여론지지도 조사에서 36.1% 만족, 47.6% 불만족을 기록한 바 있다며 차이 총통의 지도력 위기론을 부정했다.

대만 차이잉원 석달만에 지지도 50% 아래로 '추락' - 2

lovestaiw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8/16 14: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