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림픽-<체조> 北 리세광, 도마 금메달…장웅 IOC 위원 시상

북한의 이번 대회 두 번째 金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북한의 체조 영웅 리세광(31)이 최대 적수인 양학선(24·수원시청)이 부상으로 불참한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도마를 지배했다.

리세광은 16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리우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5.691점을 획득, 1위에 올랐다.

2014년~2015년 세계선수권대회 도마 2연패를 달성한 리세광은 양학선이 아킬레스건 수술로 빠진 이번 리우 올림픽에서 또 한 번 세계 정상의 자리를 지켰다.

리세광은 자신의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금빛 착지'로 북한에 두 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북한이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남자 안마의 배길수에 이어 올림픽 남자 기계체조에서 따낸 역대 두 번째 금메달이다.

리세광은 도마 예선을 1위로 통과하며 진작부터 금메달 기대감을 키웠다.

리세광은 결선 1차 시기에서 난도 6.4의 '드라굴레스쿠 파이크'(도마를 앞으로 짚은 뒤 몸을 접어 2바퀴 돌고 반 바퀴 비틀기)를 시도했다.

착지 뒤 한 발이 뒤로 빠지긴 했으나 비교적 안정적인 착지로 15.616점을 받았다.

2차 시기에서는 그의 이름을 딴 독보적인 기술인 '리세광'(도마를 옆으로 짚은 뒤 몸을 굽혀 두 바퀴 돌며 한 바퀴 비틀기)'을 거의 완벽하게 소화했다.

리세광이 또 한 번 난도 6.4의 고난도 기술에 성공하자 북한의 코치는 달려 나와 리세광을 부둥켜안으며 미리 금메달을 자축했다.

관중석에서는 북한의 여자 도마 선수 홍은정이 박수를 보냈다.

이날 시상식에는 북한의 장웅(78)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시상자로 나서 리세광에게 직접 금메달을 걸어줄 예정이다.

리세광에 이어 2위는 러시아의 데니스 아블랴진(15.516점), 3위는 일본의 시라이 겐조(15.449점)가 차지했다.

시라이는 루마니아의 마리안 드라굴레스쿠(15.449점)와 평균 점수에서 동점을 기록했다.

그러나 각 시기 중 더 높은 점수를 기록한 선수에게 상위 순위를 부여한다는 대회 규정에 따라 메달 색깔이 갈렸다.

시라이는 1차 시기에서 15.833점을 얻어 2차 시기에서 따낸 15.633점이 최고 점수였던 드라굴레스쿠를 따돌렸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8/16 03: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