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신태용 "골짜기 세대 성장했다…한국축구 미래는 밝다"

송고시간2016-08-14 09:58

"8강전 골 결정력은 반성해야…'추가시간 3분' 심판 경기운영은 미흡"

(벨루오리존치<브라질>=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신태용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은 14일(한국시간) 최초로 2회 연속 8강 진출에 성공한 대표 선수들에 대해 "이런 기세를 이어나가면 우리 축구의 미래는 밝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 감독은 이날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8강전에서 온두라스에 0-1로 패배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처음엔 희망이 없는 골짜기 세대라는 소리를 들은 선수들이 대단한 경기력을 보여 자랑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 감독은 "현역시절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에 출전해 3무에 그쳤지만, 감독으로서 올림픽 8강 진출을 이뤄냈다"고 만족감을 보였다.

신 감독은 이날 패배에 대해선 "이른 시간에 한국에서 응원해주신 국민과 축구팬에게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다"라며 "후회 없는 경기를 했지만 골 결정력에 아쉬움이 있는 것은 반성해야 할 부분"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그는 이날 여러차례 기회를 놓친 손흥민(토트넘)에 대해선 "오늘 경기를 위해 많은 준비를 했는데 상대 골키퍼가 선방했다"라며 "손흥민이 너무 가슴 아파하고 있는데 위로해줘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신 감독은 온두라스 선수들의 '침대축구'와 심판의 경기운영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감추지 않았다.

신 감독은 "이기고 있는 팀이 경기를 지연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지만 경기 막판에 온두라스 선수가 3분 이상 경기를 지연하는 상황에서 추가시간을 3분밖에 주지 않은 것은 미흡하다"라며 "최소한 6분 이상 추가시간을 줬어야 했다"고 말했다.

한편 그는 향후 계획에 대해선 "대표팀 코치로 복귀해 울리 슈틸리케 감독과 함께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을 준비할 것"이라고 전했다.

<올림픽> 신태용 "골짜기 세대 성장했다…한국축구 미래는 밝다" - 2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