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목 통증 재발한 박병호, 마이너에서도 슬럼프

송고시간2016-08-14 09:50

트리플A에서도 타격 부진, 손목 통증 치료가 우선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에서 뛰는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손목 통증에 시달리며 또 한 번의 슬럼프에 빠졌다.

올해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의 명문 팀 미네소타 트윈스와 계약한 박병호는 시즌 초 엄청난 비거리의 홈런포를 가동하며 또 한 명의 '한국인 메이저리거' 성공신화를 쓰는 듯했다.

잘 나가던 박병호는 빠른 공에 약점을 노출하며 슬럼프가 시작됐고, 손목 통증까지 겹쳐 지난달에는 미네소타 산하 트리플A 구단인 로체스터 레드윙스로 내려갔다.

박병호가 메이저리그에서 남긴 성적은 62경기 타율 0.191(215타수 41안타), 홈런 12개, 24타점이다.

트리플A에 내려간 직후 잠시 적응기를 가진 박병호는 이내 곧 홈런 생신을 시작했고, 지난달 19일(이하 한국시간)부터 29일까지는 10경기에서 홈런 8개를 때려 메이저리그 승격 가능성을 높였다.

하지만 박병호는 최근 39번의 타석에서 단 4안타(타율 0.103)에 그치는 슬럼프에 빠졌다.

급기야 13일과 14일에는 이틀 연속 트리플A 경기에 결장했다.

미국 미네소타 지역 신문 '파이오니어 프레스'는 14일 미네소타 구단 관계자 말을 인용해 박병호의 오른쪽 손목 통증이 재발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박병호는 6월부터 손목 통증을 호소했고, 7월부터는 마이너리그에서 뛰고 있다. 최근 재발한 손목 통증으로 다시 한 번 슬럼프에 빠졌다"고 적었다.

박병호는 메이저리그에서 타격 정확도에 약점을 드러내 마이너리그로 내려갔다.

트리플A에서도 박병호는 3경기 타율 0.224(116타수 26안타), 10홈런, 19타점으로 메이저리그와 유사한 성적을 보여준다.

9월 확장 엔트리에 맞춰 메이저리그 복귀를 꿈꿨던 박병호지만, 지금은 손목 문제를 해결하는 게 먼저다.

손목 통증 재발한 박병호, 마이너에서도 슬럼프 - 2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