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최고 인기그룹 스마프 결국 연말 해체…"개별 활동은 계속"

송고시간2016-08-14 09:31

지난 1월도 해체설 나왔다 봉합…데뷔 25년 만에 사라진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인기 남성 그룹 스마프(SMAP)가 올 연말 결국 해산하게 된다.

지난 1월 해산설이 제기됐다가 일단 그룹을 유지하기로 하면서 일본 연예계와 팬들을 한때 충격에 빠뜨렸던 스마프가 결국은 해산의 길로 들어선 것이다.

14일 스마프 소속사인 쟈니즈는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스마프 멤버들과의 협의를 거듭한 끝에 오는 12월 31일을 기해 해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월에는 기무라 타쿠야를 제외한 4명(나카이 마사히로, 이나가키 고로, 구사나기 쓰요시, 가토리 신고)의 멤버가 소속사에서 독립하겠다는 결심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스마프 해체에 대한 팬들의 반발이 예상외로 거세지자 이들 멤버는 민영 TV 생방송에 출연한 자리에서 "그룹 활동을 계속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사태가 봉합됐었다.

쟈니즈의 발표에 따르면 이들은 이후 6개월여간 그룹 활동의 계속 여부를 논의해 왔다.

이달 들어 사무소 측이 "당분간 활동을 중단하며 시간을 갖고 숙고하는 것이 어떠냐"고 제안했지만, 일부 멤버가 "활동 중단보다는 해산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재니즈측은 "이런 상황에서는 그룹 활동은 어렵다고 판단해 해산하게 됐다"며 "해산은 고통스러운 선택이지만 지금까지 최선을 다해 달려왔던 멤버들의 공적을 존중해, 멤버 전원 일치의 의견은 아니지만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스포츠호치는 해산 의견을 낸 멤버는 이나가키 고로, 구사나기 쓰요시, 가토리 신고 등 3명이라고 전했다.

日 최고 인기그룹 스마프 결국 연말 해체…"개별 활동은 계속" - 2

스마프는 1988년 결성됐으며 3년 뒤인 1991년에 CD 음반을 발표하며 연예계에 데뷔했다.

2013년에 발표한 '세계에 하나뿐인 꽃'은 250만 장 이상의 판매를 기록했다. 이후 '밤하늘의 저편', '라이온 하트', '힘내세요' 등 히트곡이 이어졌다.

이런 인기를 바탕으로 스마프 멤버들은 TV 버라이어티 프로, 영화, 드라마에도 출연하는 등 일본 연예계에서 종횡무진 활약해 왔다.

쟈니즈측은 스마프 멤버 5명은 해산 후에도 소속사에 잔류해 개인적으로 활동을 계속할 계획이다.

스마프의 해체 소식이 전해지면 팬들은 댓글 등을 통해 "결국 해산하는 것이냐", "이제 멤버들을 놔줘라"라는 글을 쓰면서 아쉬움을 표했다.

일부 팬들은 "소속사가 문제다", "(해체에 반대한) 기무라 타쿠야 한 명만을 '영웅'으로 만드는 것이냐"라고 쟈니즈측을 비판하기도 했다.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