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끝내 오열한 손흥민 "너무 미안해서 눈물이…"(종합)

송고시간2016-08-14 10:10

"희망의 끈 놓고 싶지 않아 주심에게 항의

<올림픽> 손흥민 브라질에서 두번 울다
<올림픽> 손흥민 브라질에서 두번 울다

(벨루오리존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3일(현지시간) 오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축구 8강전 한국과 온두라스의 경기에서 1대0으로 패한 한국의 손흥민이 경기 후 그라운드에 누워 울다가 코칭 스태프들의 부축을 받으며 일어나고 있다. 2016.8.14
superdoo82@yna.co.kr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아쉬움보다 동료에게 너무 미안해서 눈물이 났습니다…."

한국과 온두라스의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축구 8강전이 끝난 뒤 손흥민(토트넘)은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고 끝내 눈물을 보였다.

14일(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이 온두라스의 승리로 끝났음을 알리는 종료 휘슬이 울리자 온두라스 선수들은 자국 국기를 들고 운동장으로 뛰어들어왔다.

그러나 수차례 공격에도 불구하고 역습 한방에 무너진 우리나라 선수들은 허탈한 표정으로 서 있었다.

특히 이날 수차례 공격 기회를 놓쳤던 손흥민은 경기가 끝나자 주심에게 달려가 강력히 항의했다.

손가락을 펴 보이는 등 온두라스가 '침대 축구'로 경기 시간을 끌었지만, 추가시간을 3분만 준 데 대해 항의하는 듯했다.

<올림픽> 한국축구 '미네이랑'의 비극
<올림픽> 한국축구 '미네이랑'의 비극

(벨루오리존치=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3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축구 8강전 한국과 온두라스의 경기에서 0-1로 패한 한국의 손흥민이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고 그라운드에 엎드려 울고 있다. 2016.8.14
hkmpooh@yna.co.kr

골키퍼 구성윤(콘사도레 삿포로) 등도 경기에 진 아쉬움에 주심에게 함께 항의하는 모습이었다.

심상민(서울 이랜드)이 말리려 했지만, 항의는 한동안 이어졌다.

그러나 이미 경기는 끝난 뒤였고 결과를 되돌릴 수는 없었다.

결국, 손흥민은 그라운드에 꿇어앉아 오열했다.

무엇보다 이날 완벽한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는 점과 결승골의 빌미가 된 패스 실수 역시 자신의 발끝에서 시작됐다는 죄책감 때문이었다.

주위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가 손흥민을 위로하려 했지만, 울음을 멈추지 않았다.

손흥민뿐 아니라 태극전사들은 그라운드 여기저기 흩어져 경기장을 떠나지 못했다.

<올림픽> 믹스트존에서 눈물 흘리는 손흥민
<올림픽> 믹스트존에서 눈물 흘리는 손흥민

(벨루오리존치<브라질>=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손흥민(토트넘)이 14일(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치러진 온두라스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 축구 8강전에서 패한 뒤 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나 인터뷰하면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 horn90@yna.co.kr

팀 주장인 장현수(광저우푸리)를 비롯해 90분간 체력을 쏟아부은 선수들은 땀인지 눈물인지 모르게 얼굴이 젖어있었고, 고개를 숙이거나 무릎에 손을 대고 그라운드에 멍하니 서 있었다.

그라운드로 나온 신태용 감독이 선수들을 위로하며 들여보냈고 선수들은 허탈한 표정으로 경기장을 나왔다.

경기가 끝난 뒤 믹스트존에 들어선 손흥민의 두 눈은 울음 때문에 붉게 충혈돼 있었다.

"제가 득점 기회를 놓쳤고 경기를 망친 거 같아서 너무 죄송해요."

인터뷰하는 동안에도 손흥민의 눈에서는 눈물이 마르지 않았다.

그는 "열심히 뛴 어린 선수들에게 비난은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후배들이 열심히 하는 모습 보면서 제가 너무 미안했다"고 흐느꼈다.

이어 "다들 고생했는데, 너무 아쉬운 결과 남겨서 형들에게 미안하고 코칭스태프, 후배들, 국민께 죄송하다"며 "조금이라도 희망의 끈을 놓고 싶지 않아 주심에게 항의했다. 아쉬움보다 동료들에게 너무 미안해서 눈물이 멈추지 않았다. 라커룸에서도 너무 미안해서 동료들의 얼굴을 못 봤다"고 고개를 떨어뜨렸다.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