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회령시 보안서, 여행증명서 부정발급하다 적발"

송고시간2016-08-14 09:03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북한의 중앙 부처가 통행증(여행증명서) 발급 과정에서 비리를 저지른 함경북도 회령시의 보안서(경찰서)를 직접 검열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4일 보도했다.

일본 매체인 아시아프레스 오사카(大阪)사무소의 이시마루 지로(石丸次郞) 대표는 RFA에 "(검열에 나선 것은) 누군가에게 평양행 통행증을 발급했는데, 그 사람이 평양에서 나쁜 짓을 해서 체포됐기 때문"이라며 "중앙으로부터 보안서에 대한 집중 검열이 내려왔다는 것 자체가 큰 사건"이라고 말했다.

이시마루 대표는 "그것 때문에 '어디서, 누가 발급했는가'를 철저히 조사 중이라고 한다"며 "회령시 보안서에서는 이 문제가 커져서 공포 분위기까지 생겼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그는 "1990년대 고난의 행군 이후에 사람들이 장사를 해야 하니까 통제와 규제를 넘어 이동하게 됐다"며 "물론 통행증 없이 다니는 사람도 많아졌지만, 통행증만 있으면 합법적으로 다닐 수 있기 때문에 돈을 주고 통행증을 살 수 있게 된 것은 북한의 통제가 약화한 가장 대표적인 사례였다"고 덧붙였다.

이동의 자유가 없는 북한 주민들은 통행증을 발급받을 때 인민반과 동사무소, 보안서, 직장의 순서로 승인을 받아야 한다. 최종적으로는 우리의 지방정부에 해당하는 인민위원회의 '2부'가 통행증을 발급한다.

특히 보안서는 여행의 목적이 사실인지를 확인하는 곳이기 때문에 북한 주민들이 보안서에 뇌물을 주고 통행증을 발급받는 것은 흔한 일이 됐다.

anfou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