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역습 한 방에 '와르르…' 한국 축구 4강 좌절

송고시간2016-08-14 08:51

후반 14분 엘리스에게 결승골 허용…0-1 석패

주도권 잡고도 결정력 부재…패스 미스로 결승골 빌미

<올림픽> 결정적인 슛하는 손흥민
<올림픽> 결정적인 슛하는 손흥민

(벨루오리존치=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3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축구 8강전 한국과 온두라스의 경기에서 전반 한국의 손흥민이 상대 골문을 향해 슛을 하고 있다. 2016.8.14
hkmpooh@yna.co.kr

(벨루오리존치<브라질>=연합뉴스) 고일환 이영호 기자 = 한국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축구 8강에서 탈락했다.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의 미네이랑 주경기장에서 열린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 축구 준준결승 온두라스와 경기에서 0-1로 졌다.

2012년 런던 대회에 이어 올림픽 2회 연속 4강 진출을 노린 한국은 이날 패배로 8강에서 탈락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우리나라는 후반 14분 온두라스의 알버트 엘리스의 오른발 슈팅에 결승 골을 허용했다.

한국은 전반 공격 점유율 59%-41%로 우위를 보였고 후반 들어서도 줄곧 온두라스를 몰아붙였다.

후반 시작 2분 만에 손흥민(토트넘)의 오른발 슛이 온두라스 골키퍼 루이스 로페즈의 선방에 걸렸고 9분에는 손흥민의 왼발슛이 다시 한 번 로페즈의 손끝에 걸렸다.

또 13분에도 손흥민이 오른쪽 측면에서 시도한 오른발 슛이 온두라스 골대 왼쪽을 살짝 빗나갔다.

내내 수세에 몰려 있던 온두라스는 후반 14분에 온두라스의 역습 한 방에 무너졌다.

로멜 쿠이오토가 왼쪽을 파고들다가 수비수를 끌어들인 뒤 페널티지역 정면으로 쇄도하던 엘리스에게 패스했고, 엘리스는 침착한 오른발 슛으로 한국 골문을 갈랐다.

이번 대회 4강은 독일-나이지리아, 온두라스와 브라질-콜롬비아 경기 승자의 대결로 압축됐다.

-올림픽- 역습 한 방에 '와르르…' 한국 축구 4강 좌절 - 2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