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테니스> 푸이그, 케르버 꺾고 여자단식 금메달

송고시간2016-08-14 08:01

푸에르토리코, 사상 첫 금메달 '감격'

<올림픽> 푸에르토리코 푸이그 '금메달의 감격'
<올림픽> 푸에르토리코 푸이그 '금메달의 감격'

<올림픽> 푸에르토리코 푸이그 '금메달의 감격'

(리우데자네이루 AFP=연합뉴스) 푸에르토리코의 모니카 푸이그(34위)가 13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테니스센터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테니스 여자단식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바라보며 감격해 하고 있다. 푸에르토리코는 1948년 런던올림픽에 처음 출전한 이래 이날 푸이그의 금메달이 사상 첫 금메달이 됐다.
lkm@yna.co.kr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모니카 푸이그(34위·푸에르토리코)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테니스 여자단식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푸이그는 14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테니스센터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테니스 여자단식 결승에서 안젤리크 케르버(2위·독일)를 2-1(6-4 4-6 6-1)로 제압했다.

<올림픽> 푸에르토리코에 사상 첫 金 안긴 푸이그
<올림픽> 푸에르토리코에 사상 첫 金 안긴 푸이그


(리우데자네이루 AFP=연합뉴스) 푸에르토리코의 모니카 푸이그(34위)가 13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테니스센터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테니스 여자단식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푸에르토리코는 1948년 런던올림픽에 처음 출전한 이래 이날 푸이그의 금메달이 사상 첫 금메달이 됐다.
lkm@yna.co.kr

푸에르토리코는 1948년 런던 올림픽에 처음 출전한 이래 이날 푸이그의 금메달이 사상 첫 금메달이 됐다.

1세트를 따낸 푸이그는 2세트 게임스코어 4-4에서 자신의 서브 게임을 뺏겨 3세트까지 끌려들어 갔다.

그러나 3세트에서 게임스코어 5-0까지 달아나는 일방적인 경기를 펼친 끝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모니카 푸이그(AP=연합뉴스)
모니카 푸이그(AP=연합뉴스)

올해 23살인 푸이그는 2014년 5월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스트라스부르 인터내셔널(총상금 25만 달러)에서 한 차례 우승한 경력이 있는 선수다.

올해 호주오픈 우승, 윔블던 준우승을 차지한 케르버에 비해 한 수 아래의 기량으로 평가됐으나 예상 밖 승리를 따냈다.

푸이그는 3회전에서는 올해 프랑스오픈 우승자 가르비녜 무구루사(4위·스페인)를 꺾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