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北체육상 "선수들에게 삼성 스마트폰 나눠줬다"

송고시간2016-08-14 09:32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북한 리종무 체육상이 2016 리우 올림픽에 참가한 자국 임원과 선수들에게 삼성전자가 후원한 스마트폰을 모두 나눠줬다고 밝혔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4일 보도했다.

리 체육상은 "선수들도 전화기 다 받았죠"라는 RFA 취재진의 질문에 "예, 다 가져가서 씁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북한 선수단 임원들이 이번 리우 올림픽에서 나눠준 남한의 삼성 전화기를 북한에 가져가서 쓸 수 있느냐"는 질문에도 "우리도 전화기 같아요. 우리 전화기. 우리 것도 멋있고. 우리 것도 다 쓴단 말이에요"라고 답변했다.

하지만 그는 "왜 자꾸 전화기에 신경을 쓰느냐"며 불쾌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또 이보다 앞서 양궁에 출전한 북한 강은주 선수가 탁구 경기를 관람하러 왔다가 주머니에서 삼성 스마트폰을 꺼내 '셀카'를 찍는 모습이 취재진에 포착되기도 했다.

그러나 같은 날 경기장에 있던 강 선수 외 다른 북한 임원과 선수 약 20명 가운데 전화기를 사용하는 사람은 없었다.

탈북자단체인 NK지식인연대 김흥광 대표는 RFA에 "리우에 있는 동안이라도 쓸 수 있게 나눠주고 나서 나중에 북한에 입국할 때 회수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RFA는 지난 9일 선수촌 소식에 밝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북한 올림픽 위원회가 전화기를 북한 선수들에게 지급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협력해 '갤럭시 S7 엣지 올림픽 에디션' 약 1만2천500대를 이번 올림픽 전체 참가선수들에게 전달한 바 있다.

anfou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