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미네이랑에 퍼진 한국 응원단의 '작지만 큰 울림…코리아!'

송고시간2016-08-14 07:44

브라질 팬들, 한국 응원…'온두라스 국기가 라이벌팀 깃발과 비슷해서'

<올림픽> 모두함께 대한민국
<올림픽> 모두함께 대한민국

(벨루오리존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3일(현지시간) 오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축구 8강전 한국과 온두라스의 경기시작에 앞서 태극기를 든 한국, 외국인 관중들이 대한민국을 응원하고 있다. 2016.8.14
superdoo82@yna.co.kr

(벨루오리존치<브라질>=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응원단이 "대~한민국 짝짝짝 짝짝"으로 응원을 시작하자, 브라질 관중들이 "코리아! 코리아! 코리아"로 화답했다.

태극전사를 응원하는 한국 응원단의 수는 비록 적었지만, 목소리만큼은 미네이랑 경기장을 뒤덮을 만큼 우렁찼다.

14일(한국시간) 한국과 온두라스의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이 치러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

이 경기장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준결승에서 홈팀 브라질이 독일에 1-7로 참패를 당하면서 브라질 축구팬들에게는 '악몽의 장소'다.

이런 역사를 품은 경기장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온두라스를 상대로 한국 축구 사상 첫 올림픽 2회 연속 4강 진출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한국-온두라스전 킥오프를 앞두고 붉은색 티셔츠를 입은 한국 응원단이 본부석 하단과 반대편 관중석 하단에 삼삼오오 모이기 시작했다.

킥오프 직전 관중석에 모인 한국 응원단은 100여 명 내외였다. 이들은 대형 태극기를 들고 태극전사 응원전에 나섰다.

한국 응원단이 선창으로 '코리아! 코리아! 코리아!'를 외치자 주변에 있던 브라질 관중들이 호응에 나섰다.

<올림픽> 슛하는 손흥민
<올림픽> 슛하는 손흥민

(벨루오리존치=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3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축구 8강전 한국과 온두라스의 경기에서 전반 한국의 손흥민이 상대 골문을 향해 슛을 하고 있다. 2016.8.14
hkmpooh@yna.co.kr

그러자 '코리아 바이러스'는 관중석 전체로 퍼지며 삽시간에 경기장은 우렁찬 박수 소리와 함께 '코리아, 코리아'가 울려 퍼졌다.

브라질 관중들의 한국 응원은 경기 시작 전부터 기미를 보였다.

킥오프 30여 분을 앞두고 한국 선수들이 몸을 풀러 그라운드에 나타나자 큰 박수 소리가 퍼져 나왔다.

이때부터 관중석에서는 '코리아'의 외침 소리가 들렸다.

양국 국가가 울릴 때도 애국가가 나올 때는 박수와 함성이 나왔지만, 온두라스 국가가 나올 때는 야유 소리가 섞이기도 했다.

킥오프되고 한국의 공세가 펼쳐질 때마다 한국 응원단은 물론 브라질 관중까지 '코리아'를 외치는 모습이 이어지며 마치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홈 경기를 치르는 듯한 모습이었다.

그렇다면 브라질 관중들은 왜 한국을 응원했을까.

이에 대해 경기장 자원봉사자는 "벨루오리존치에는 아틀레이쿠와 크루제이루 클럽이 라이벌이다. 그런데 크루제리우 클럽의 깃발이 온두라스 국기와 비슷하다. 그래서 경기장에 있는 아틀레티쿠 팬들이 온두라스와 싸우는 한국을 응원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