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럽탈북민단체 "김정은을 ICC에 회부하라" 국제사회에 촉구

송고시간2016-08-14 07:19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의 탈북민단체인 '재유럽조선인총연합회'(회장 장만석·이하 유럽총연)는 13일(현지시간) 미국 정부가 북한 인권 유린의 가해자로 규정한 북한의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조속히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라"고 국제사회에 촉구했다.

유럽총연은 광복 71주년을 맞아 낸 성명에서 "유럽과 국제사회는 북한 정권이 핵과 미사일을 포기하고 주민들의 인권 문제를 개선하도록 대북제재ㆍ압박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유럽총연은 올해 들어 북한이 4차 핵실험을 하고 잇따라 미사일을 발사한 데 이어 5차 핵실험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지는 등 도발행위를 계속하고 있다며 "더 이상 기존의 방식과 선의로는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들은 "북한 정부가 무역 및 자국민을 통해 벌어들인 수입은 핵ㆍ미사일 개발에 다시 사용된다"며 유엔과 EU(유럽연합) 등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조치를 환영한 뒤 더 강력한 대북제재와 압박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어 북한 인권문제와 관련, "중동·러시아·아프리카와 유럽의 폴란드·몰타에 파견된 북한 해외노동자들은 참혹한 근무환경에서 매일 열두 시간 이상 일하고, 80% 이상의 봉급을 정부에 착취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북한 선수와 감독들은 올림픽에서 메달을 못 딸 경우 강제노역 등 가혹한 처벌을 받고 올림픽 준비과정에서도 상상을 초월한 가혹하고 비인간적인 훈련을 받았으며 신체에 무리가 되는 약물도 복용했다고 한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북한에서는 교화소나 수용소는 물론 해외근로 현장ㆍ운동선수 훈련시설 등 사실상 북한 주민의 일상적인 삶의 공간 모두에서 인권유린이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유럽총연은 지난 12일 저녁 브뤼셀 한국문화원에서 열린 'K-팝 축제' 현장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인권유린을 폭로하는 사진전과 규탄집회를 가졌다.

유럽탈북민단체 "김정은을 ICC에 회부하라" 국제사회에 촉구 - 2

bing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