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황희찬, 온두라스 사냥 원톱 스트라이커 출격

송고시간2016-08-14 05:26

(벨루오리존치<브라질>=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올림픽 축구 대표팀 막내 황희찬(잘츠부르크)이 원톱 스트라이커로 나서 온두라스 격파의 선봉을 맡는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은 14일(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리는 온두라스와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에 황희찬을 원톱 공격수로 배치하고 좌우 날개에 류승우(레버쿠젠)와 손흥민(토트넘)을 배치한 4-2-3-1 전술을 가동한다.

문창진(포항)이 섀도 스트라이커를 맡는 가운데 멕시코전 결승골 주인공 권창훈(수원)이 박용우(서울)와 함께 더블 볼란테로 나선다.

포백라인은 왼쪽부터 심상민(서울 이랜드), 정승현(울산), 장현수(광저우 푸리), 이슬찬(전남)이 늘어선다.

골키퍼는 구성윤(콘사도레 삿포로)이 담당한다.

<올림픽> 황희찬, 온두라스 사냥 원톱 스트라이커 출격 - 2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