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이용대-유연성 "재정비하고 8강서 모든 것 쏟겠다"

송고시간2016-08-14 02:00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배드민턴 남자복식 이용대(28·삼성전기)-유연성(30·수원시청)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조별예선을 A조 2위로 통과하고 "8강에서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남자복식 세계랭킹 1위인 이용대-유연성은 13일(이하 한국시간)까지 조별예선 1·2차전에서 2연승을 거두며 같은 조 블라디미르 이바노프-이반 소조노프(러시아)와 공동 1위로 8강행을 확정한 상태였다.

두 조는 14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센트루 4관에서 열린 조별에선 마지막 3차전에서 맞붙었다. 결과는 이용대-유연성의 1-2(17-21 21-19 16-21) 패배였다.

이 때문에 이용대-유연성은 조 2위로 예선을 마감해야 했다. 상대가 세계랭킹 13위였기 때문에 더욱 쓰라린 패배였다.

이용대는 "러시아 선수의 서비스가 좋았다. 기존에 받아보지 못한 서비스여서 다시 생각을 해봐야 할 것 같다"고 경기를 곱씹었다. 유연성도 "네트 근처 서비스가 날카로웠는데 그런 점을 더 연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 중요한 것은 남은 경기다. 이용대-유연성은 이제 8강 토너먼트에서 메달을 향해 달려가야 한다.

유연성은 "이제 8강전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오늘 같은 실수가 없도록 하겠다. 더 집중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이틀 연속으로 공방전을 벌이느라 팔꿈치에 조금 무리가 왔다면서도 "내일 하루 쉬면서 재정비하겠다. 8강에서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고 강조했다.

세계랭킹 1위로서 기대를 한몸에 받는 부담감도 이겨야 한다.

이용대는 "저희가 잘해야 한다는 부담도 있다. 그러나 끝까지 최선을 다하면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고 힘줘 말했다.

<올림픽> 이용대-유연성 "재정비하고 8강서 모든 것 쏟겠다" - 2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