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4개주, 11월 대선때 총기규제 강화방안 찬반 투표

송고시간2016-08-14 02:39

메인-네바다-워싱턴-캘리포니아주서 주민 찬반 의견 물어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의 메인, 네바다, 워싱턴, 캘리포니아 등 4개 주(州) 주민들은 오는 11월 대선 때 총기규제 강화 방안에 대한 찬반 투표도함께 실시한다.

美 4개주, 11월 대선때 총기규제 강화방안 찬반 투표 - 2

13일(현지시간) 의회전문지 더 힐(The Hill)에 따르면 메인과 네바다 주는 총기 구매자에 대한 신원조회를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 주민들에게 찬반을 묻기로 했다.

또 워싱턴 주는 법원의 금지 명령을 받은 사람이나 자살 가능성이 큰 사람을 포함해 극도의 위험에 노출돼 보호명령을 받아야 하는 사람들로부터 총기를 압수하는 방안에 대해 투표를 한다.

캘리포니아 주는 실탄 구매자의 신원조회를 의무화하는 조치와 더불어 대용량 탄창 소유 금지 방안의 도입 여부를 주민들의 투표로 결정할 예정이다.

총기규제 지지단체 '모든 타운의 총기 안전'의 케이트 폴라 대변인은 "위험한 사람들이 너무 쉽게 총기를 구매하는 지금의 총기 법을 선출직 지도자(의원)들이 바꾸지 않는다면 국민이 직접 나서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맞서 미국 내 최대 로비단체인 전미총기협회(NRA)는 이들 4개 지역에서 총기규제 강화 반대 캠페인을 벌여 나갈 것으로 알려졌다.

NRA는 현재 총기소유 및 휴대 권리를 옹호하는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 지원에만 집중하고 있다.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은 트럼프와 달리 더욱 강력한 총기규제 강화 조치를 공약으로 내건 상태다.

美 4개주, 11월 대선때 총기규제 강화방안 찬반 투표 - 3

버락 오바마 행정부와 민주당은 그동안 총기구매자 신원조회 강화, 대량 살상용 공격무기 판매 금지 등 총기규제 강화 조치를 여러 차례 추진했으나 상·하원을 모두 장악한 공화당의 반대에 밀려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s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