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김국영 "죄송합니다…하지만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송고시간2016-08-14 01:43

"출발 좋았는데…국제대회 많이 뛰며 경쟁력 키워야"

"4년 뒤 도쿄 올림픽에는 다른 한국 선수와 함께 왔으면"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죄송합니다. 응원해주셨는데…."

김국영(25·광주광역시청)이 고개를 숙였다.

한국 육상에서 20년 만에 나온 올림픽 100m 출전 선수로 관심을 모은 김국영은 첫 올림픽 무대에서 아쉽게 퇴장했다.

김국영은 14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 마라카낭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00m 예선 8조 레이스에서 10초37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같은 조에서 뛴 9명 중 7위였다. 이날 경기한 70명 중에는 공동 51위다.

김국영은 "올림픽 준비를 정말 잘했고 몸 상태도 좋았는데…. 너무 아쉽다"며 "모든 게 내 잘못이다. 응원해주신 분들께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날 김국영의 출발 반응 속도는 0.135초로 8조 선수 중 3위였다.

40m 지점까지는 2, 3위를 다퉜다. 후반으로 갈수록 점점 뒤로 처졌고, 자신이 보유한 한국 기록 10초16보다 0.21초나 느리게 레이스를 마쳤다.

김국영은 "경기 운영이 아쉬웠다. 40∼50m 지점까지 잘 치고 나왔는데 거기서 주춤했다"며 "100m는 한순간 흐름이 흐트러지면 회복할 수 없다. 내 실수였다"고 곱씹었다.

그는 "10초1대 기록은 낼 수 있었는데…"라고 아쉬워했다.

남자 100m는 예선 각 조 1, 2위와 나머지 선수 중 상위 8위까지 총 24명이 준결승전에 진출한다.

이날 준결승 진출자 중 가장 느린 기록은 10초20이었다.

김국영의 바람대로 10초1대를 뛰었다면, 한국 육상 사상 최초로 100m 준결승에 진출하는 역사적인 순간이 연출될 수 있었다.

김국영의 첫 번째 올림픽은 '미안함'과 '아쉬움'이 더 컸다.

김국영은 "희망도 봤다"고 했다.

그는 "내 장점인 스타트와 초반 스피드가 국제무대에서도 통할 수 있다는 건 확인했다"며 "좌절하거나 포기하지 않는다. 당연히 더 좋은 기록을 향해 달릴 것이다.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는 꼭 준결승에 진출하고 싶다"고 말했다.

첫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겪은 시행착오는 성장의 밑거름이 될 수 있다.

김국영은 "200m에서도 올림픽 출전권을 따고 싶어서 올림픽을 앞두고 이에 집착했다. 주 종목이 100m이니, 앞으로는 100m에 더 힘을 쏟을 생각이다"라고 밝히며 "국내 선수들과 경쟁하는 건 이제 큰 의미가 없는 것 같다. 더 많은 국제대회에 나가 세계적인 선수와 뛰면서 경기 운영에 대해 더 배우겠다"고 다짐했다.

한국 신기록 달성과 준결승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김국영은 1996년 애틀랜타 진선국 이후 20년 만에 올림픽 100m 무대를 밟은 선수로 기록됐다.

이 경험이 한국 육상에도 도움이 되길 김국영은 바랐다.

그는 "도쿄올림픽에는 후배들과 함께 오고 싶다. 셔틀버스를 타고 선수촌에서 경기장으로 오는 데 3명씩 출전한 일본과 중국 선수들은 대화하고 있었다. 이들은 자국 선수들이 아닌 세계와 경쟁하고 있다"며 "후배들과 함께 올림픽에 나와 오늘 내 경험을 이야기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인터뷰를 마치며 김국영은 또 "죄송하다"고 했다. "포기하지 않겠다"는 말도 거듭했다.

<올림픽> 김국영 "죄송합니다…하지만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 2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