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 '백인일색' 유리천장 깬 두 흑인소녀에 美열광…"이것이 미국"

송고시간2016-08-14 09:00

기계체조 시몬 바일스·수영 시몬 마누엘…"올림픽 역사 새로 써"

힐러리, 트럼프 겨냥해 바일스·펠프스 칭찬하기도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흑인이 도전을 꺼리거나 접근이 제한됐던 종목에서 흑인 소녀 두 명이 금메달을 따내면서 미국사회가 열광하고 있다.

공교롭게도 '시몬'이라는 같은 이름을 가진 이 '흑진주'들은 여성 기계체조의 시몬 바일스(19), 여자 자유형 100m공동 금메달리스트 시몬 마누엘(20)이다.

이들은 그간 미국 대표팀 구성이 백인 일색이던 종목에서 당당히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올림픽에 새로운 역사를 썼다고 미국 CNN 방송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에서 수영은 1920년대부터 대중적인 인기를 얻기 시작했으나 흑인들은 수영을 접하기 어려웠다.

흑인 민권 운동이 활발해지면서 수영장의 인종 차별이 화두로 떠오른 1960년대 이전까지 미국 수영장과 해수욕장은 대부분 흑인 출입을 허용하지 않았다.

오랫동안 미국인에게 롤 모델로 삼을만한 수영 선수는 백인뿐이었다.

그로부터 수십 년이 지나 이번 리우올림픽에서 미국 대표로 출전한 마누엘은 여자 자유형 100m에서 흑인 여성 수영 선수로는 처음으로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했다.

마누엘은 경기 후 "이 메달은 나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나 이전에 있었던, 내게 영감을 준 모든 흑인을 위한 것"이라며 "나도 주니어들이 수영을 시작하고, 수영을 사랑하게 돼 이 자리까지 도달하게 하는 동기가 됐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림픽> '백인일색' 유리천장 깬 두 흑인소녀에 美열광…"이것이 미국" - 2

여자 기계체조도 1928년 올림픽 종목으로 채택됐지만, 흑인 선수들이 올림픽 무대에 서기 시작한 것은 최근의 일이다.

겨우 국제무대에서 두각을 드러내기 시작한 흑인 선수들은 성과를 내도 편견과 차별에 맞서 험난한 길을 걸었다.

바일스는 올림픽 우승에 앞서 2013년 흑인 선수로는 최초로 세계선수권 개인종합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등 세계선수권 메달을 휩쓸었다.

하지만 당시 경쟁자였던 이탈리아 선수 카를로타 페를리토는 "다음에는 우리도 피부를 검게 하고 나오면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바일스가 리우올림픽 기계체조 개인종합과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후 전 세계에서 쏟아지는 응원에 이제 조롱은 설 자리를 잃었다.

바일스는 특히 어두운 성장 환경을 극복하고 지금에 이르렀다는 점에서 더욱 주목받았다. 그는 조부모 밑에서 자랐다. 어머니는 약물과 알코올 중독자였다.

그는 "절대 포기하지 않는 선수로 사람들 기억에 남고 싶다"며 "금메달 두 개를 땄지만 나는 변하지 않는다"고 CNN에 전했다.

<올림픽> '백인일색' 유리천장 깬 두 흑인소녀에 美열광…"이것이 미국" - 3

미국 주간지 타임은 올림픽 개막 특집호 표지모델로 바일스를 선택하며 그를 "미국의 가장 위대한 올림픽 선수"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도 최근 공개 석상에서 바일스의 실명으로 거론하며 그의 '도전정신'을 극찬했다.

클린턴은 지난 11일 미시간 주(州) 디트로이트 외곽의 워렌 유세에서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고립주의'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만약 (리우 올림픽에 출전한) 미국팀이 트럼프처럼 두려워했다면 마이클 펠프스(수영)와 시몬 바일스는 옷장에 웅크리고 앉은 채 두려워 밖으로 나와 경쟁하지도 못했을 것이다. 하지만 그들은 나와 금메달을 땄다"면서 "미국은 경쟁을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수영이나 체조 같은 종목에서 인종 다양성이 부족했던 이유로는 흑인의 체육관과 수영장 접근 제한, 만만찮은 스포츠 참가 비용, 흑인 롤 모델 부재 등이 꼽힌다.

마누엘과 바일스는 어린 선수들에게 롤 모델이 될 뿐 아니라 흑인 여성 선수에 대한 이미지를 쇄신하고 있으며, 올림픽 역사에서 중요한 순간을 기록했다고 CNN은 평가했다.

올림픽의 새 역사를 쓴 두 또래 흑인 여성 선수는 금메달을 따고서 함께 '셀카'를 찍으며 승리의 기쁨을 나눴다.

<올림픽> '백인일색' 유리천장 깬 두 흑인소녀에 美열광…"이것이 미국" - 4

이들의 활약에 누구보다 기뻐하며 찬사를 보낸 것은 흑인 선수들이다.

미국 프로농구(NBA) 슈퍼스타 르브론 제임스는 인스타그램에 마누엘과 바일스가 금메달을 물고 활짝 웃는 사진을 올리며 "많은 흑인 소녀들에게 영감을 줬다. 딸과 함께 경기를 지켜봤다"며 역사적인 금메달 획득을 축하했다.

세계 여자 테니스 최강자인 세리나 윌리엄스도 "정말 놀랍다"는 축하 메시지와 함께 인스타그램에 두 금메달리스트의 사진을 올렸다.

미국 언론들도 두 사람이 미국이 이미 위대하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이들의 기념비적 성과를 앞다퉈 보도했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자사 온라인 기사에 달린 좋은 댓글을 묶어 소개하면서 바일스의 활약에 대한 한 누리꾼의 평가를 1위로 꼽았다.

이 누리꾼은 "시몬 바일스를 포함한 미국 기계체조 대표팀은 미국의 가장 훌륭한 특성을 상징한다. 미국은 재능, 노력, 다양성, 상호 존중을 바탕으로 모두가 자랑스럽게 공유할 수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는 곳이다"라고 썼다.

워싱턴포스트(WP)는 마누엘의 금메달은 그만의 것이 아니라면서 여전히 인종적 장벽과 차별, 편견이 존재하는 미국에서 마누엘은 '희망'을 상징한다고 평가했다.

한편에서는 마누엘이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으면서 미국에서 수영을 못하는 인구의 비율이 백인은 40%인데 비해 흑인은 70%에 이른다는 불편한 진실이 재조명받고 있다고 잇따라 전하고 있다.

<올림픽> '백인일색' 유리천장 깬 두 흑인소녀에 美열광…"이것이 미국" - 5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